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바이오는 제2의 반도체"추경호 "오송은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생산허브 … 정주 여건 개선 노력"
▲ 바이오 산업 현장 방문에 나선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충북 청주 오송읍 에이프로젠을 찾아 연구소를 살펴보고 있다.

"바이오는 제2의 반도체다"

정부가 바이오산업을 제2의 반도체 산업으로 키운다.

인공지능(AI) 보건의료데이터 활용을 위한 규제개선과 민간기업 바이오 제조혁신 연구개발(R&D)을 적극 뒷받침하는 등 구체적인 육성 전략을 다음 달 내놓을 계획이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4일 청주 오송 소재 에이프로젠 공장을 방문해 "바이오 산업 육성 계획을 조만간에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날 에이프로젠 오송공장 내 생산시설 중 바이오의약품 배양·정제공정 등 확인하고 실험실에서 생산공정을 거쳐 만들어진 원료·완제의약품의 정밀분석 현장을 점검했다.

생산시설 현장점검 후 이어진 현장간담회에서 추 부총리는 "바이오산업이 디지털과 융합되면서 신기술·신산업 창출을 촉진하는 첨단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며 "공급망·경제안보의 관점에서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강조하고 바이오산업을 제2의 반도체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바이오 산업 현장방문에 나선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충북 청주 오송읍 에이프로젠을 찾아 생산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특히 "AI 기반의 혁신신약개발과 같은 바이오산업의 성장은 건강보험공단, 민간 병원 등에 누적된 방대한 보건의료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달려있다"며 "데이터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해 과감한 규제개선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생산허브로의 도약을 위해 정부는 바이오 제조혁신 R&D 등 민간기업의 바이오 투자를 적극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추 부총리는 특히 첨단산업 인력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인력자체가 절대 부족하기도 하지만 서울 수도권 중심으로 인재들이 모였다"며 "오송만 하더라도 바이오 보건의료 클러스터 속해 있지만 고급인력 확보하는데 애로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가지 개선이 돼야 하는데 학교에서 인력 양성도 문제지만 인력들이 오송 같은 곳에 와서 본인들의 창의적인 역량을 발휘하도록 정주 여건 개선 등에 지자체와 협력해서 인력들이 보급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정부의 바이오산업 육성 의지를 높이 평가했다.

▲바이오 산업 현장방문에 나선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충북 청주 오송읍 에이프로젠을 찾아 연구소를 살펴보고 있다.

제품개발부터 상용화까지 막대한 자금과 시간이 소요되는 기술집약적인 바이오산업에 대한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김재섭 에이프로젠 회장은 "많은 성과에도 불구하고 중소·중견기업이 극복하기 어려운 난제들이 많다"며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을 꿈꾸는 국내 바이오벤처 대부분이 비슷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김 회장은 "이번 간담회로 정부가 바이오산업 발전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파악하고 의미 있는 성과로 이어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이에 추 부총리는 "신생기업들이 유니콘기업 정도 되면 정말 잘나갈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자금 조달 애로 등 여전히 가야할 길이 멀고 난제도 많은 것 같다"며 "현장에서 좋은 얘기를 많이 듣고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추 부총리는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바이오 산업 육성계획 발표 시기를 다음 달로 특정했다.

추 부총리는 "간담회에서는 금융, 재정, 세제 지원문제, 인력 문제 등이 나왔다"며 "세제지원과 관련해서 전향적으로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알렸다.

이어 "바이오 기업들이 주식시장을 통해서 자금조달을 해왔는데 바이오 붐이 일었을 때 일반 투자자들이 '묻지마 투자'를 많이 해 증권신고서를 제출하는 과정이 엄격해졌다"며 "지금은 일반투자자들이 사라지면서 과잉규제가 된 상황인데 일반화된 상황인지 확인하고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