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카이스트 '자율주행로봇' 세계 정상 … "MIT 제치고 1위"
▲ 카이스트 제공

카이스트는 보행로봇 제어기 '드림워크'를 장착한 자율보행로봇이 국제 사족보행 로봇 경진대회에서 1등을 했다고 6일 밝혔다.

카이스트 전기및전자공학부 명현 교수 연구팀은 영국에서 개최된 '2023 국제 로봇 및 자동화 학술대회'에서 주최한 사족로봇 자율보행 경진대회에서 지난 1일(현지시간) 우승을 거뒀다.

카이스트 팀은 독자적으로 개발한 단위 기술을 통합하고 최적화해 자율보행을 선보였다.

최종 6개팀이 참여한 결승전에서 총점 246점을 거둬 60점을 획득한 MIT의 4배 이상 점수를 얻었다.

카이스트는 소형 사족 보행 로봇을 사용했지만 가장 빠르게 움직이며 가장 높은 점수를 얻었다.

결승전에서 원격 수동 조작을 위주로 한 팀들이 평균 약 49분의 완주 시간을 기록한 반면 카이스트 팀은 자율 보행 위주로 41분 52초의 완주 시간을 기록했다.

이 대회에서 우승한 카이스트 팀은 약 2000만원 상당 보행 로봇을 받았고 약 300만원 상당의 보조금을 받을 예정이다.

카이스트 연구팀은 다양한 환경에서의 자율보행을 위해 카메라, 3차원 라이다 센서, 관성 센서(IMU), 관절 센서로부터 획득된 정보를 융합해 사용했다.

많은 센서를 사용했지만 주변 환경 인지와 경로 계획을 실시간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명현 카이스트 팀 교수는 "경진대회에서 사용된 제어기인 드림워크 뿐만 아니라 로봇 주변 환경을 인지하고 적절한 경로를 찾을 수 있도록 하는 기술 모두 연구팀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것"이라며 "국내 로봇 산업 경쟁력 제고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