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첫 삽 … "400km/h 시대 연다"

평택~오송 구간 지하에 46.9㎞의 고속철도를 신설하는 경부고속선 2복선화 사업이 첫 삽을 떴다.

국토교통부는 7일 청주 문화제조창 중앙광장에서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착공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을 비롯해 정부, 지자체, 공사 관계자, 지역 주민 약 600여명이 참석했다.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사업은 경부·호남·수서 고속철도가 만나 고속열차 운행이 집중돼 포화상태에 이른 평택~오송 구간 지하에 46.9㎞의 고속철도를 신설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5년 간 약 3조2000억원이 투입되며 2028년 개통을 목표로 한다.

이 철도가 개통되면 고속열차 운행을 2배로 늘릴 수 있게 되고, 현재 추진 중인 인천발·수원발 고속철도, 남부내륙철도 등과 연계해 더 많은 지역에서 고속철도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여유 있는 열차투입으로 열차지연 문제도 해소되고 사고·고장 시에도 대체노선이 확보돼 철도 운행에 지장이 줄어들 전망이다.

특히 현재 300km/h급으로 운영 중인 고속철도와는 다르게 국내 최초로 400km/h급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설계돼 차세대 고속철도 시대의 교두보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내년 고속철도 개통 20주년을 앞두고 이번에 착공하는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사업이 우리 고속철도가 한 단계 발전할 수 있는 매우 뜻 깊은 기회"라며 "앞으로도 철도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여 어디서든 살기 좋고, 어디로든 이동이 편리한 국토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