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충북, 전기차 배터리 화재안전센터 조성

충북도는 산업통상자원부의 'EV(전기차)용 고에너지 밀도 리튬이온전지 화재안전성 평가 기반구축'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화재안전성이 확보된 고성능·고안전 배터리 개발 지원 등 배터리 시장의 국제경쟁력 확보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게 도의 설명이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2026년까지 3년간 국비 등 총 사업비 475억2000만원을 투입해 충북 이차전지 특화단지인 청주 오창 테크노폴리스 산업단지에 연면적 4300㎡ 규모의 EV화재안전성센터가 조성된다.

센터에는 팩시험동 2동, 모듈시험동 3동이 들어서 배터리 화재 규모에 따른 국제표준 규격에 맞춰 개별적으로 시험이 가능하다. 열폭주·열전이 평가분석 장비 및 집진설비 12종도 구축돼 관련 기업을 지원하게 된다.

또 안전성 평가 관련 단체표준 개발, 화재 안전성 시험평가 및 기술개발 지원 및 도내 대학·기업과의 연계한 시험평가 관련 교육훈련이 이뤄진다.

이를 통해 이차전지 및 소재·부품·장비 기업들의 연구개발과 응용제품 제조기업 간 제품화 기술의 동반성장이 기대된다.

특히 지난 13일 선정된 전고체 전지용 차세대 소재 개발 및 제조 기반 구축 사업과 더불어 국가첨단 전략산업 특화단지 성공적 조성을 위한 핵심사업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도는 내다봤다.

김진형 과학인재국장은 "이 사업을 통해 화재 안전성이 확보된 고성능·고안전 배터리를 개발하는 등 세계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는 국내 배터리 제조사의 국제 경쟁력을 더욱 확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