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레전드50+' 본격 추진!중기부 "3년간 1조1천억 지원 … 21개 프로젝트 가동 · 지역 내 앵커기업 육성"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5월 22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EU CBAM 대응 중소기업 지원방안 발표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지역특화 프로젝트 '레전드50+' 참여기업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인 추진을 알렸다.

'레전드50+'는 중기부가 올해 시작한 신개념 지역기업 성장모델로서 지자체별 특화 산업 전략에 따라 엄선한 21개 프로젝트를 지방정부와 중앙정부가 함께 3년간 약 1조1000억원을 지원, 신기술 전환기의 지역 현안을 해소하고 지역 내 앵커기업을 육성하는 사업이다.

중기부는 프로젝트 참여 중소기업 1350여 곳 선정과 수혜기업 매칭 등이 마무리됨에 따라 이날 발대식을 개최했다.

'레전드50+, 지역의 혁신과 미래를 열어갑니다'는 주제로 열린 행사에는 오영주 중기부 장관, 우동기 지방시대위원장, 김두겸 울산시장을 비롯해 17개 시도 부단체장과 유관기관장, 참여기업 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오 장관은 "우리 중소기업들이 성장성과 혁신성은 박스권에 갇혀 있고, 생산성은 대기업과의 격차가 벌어지고 있어 성장의 변곡점 상에 놓여 있다"면서 "레전드50+는 '중소기업 도약전략'의 지역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핵심 정책수단으로서 레전드50+의 차질없는 추진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참여기업의 지속 성장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레전드50+ 참여기업 인증서를 받은 김인혜 메종드이네스 대표와 박동찬 오토렉스 대표 등은 레전드50+가 중소기업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성장의 큰 기회이자 도약의 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내비치며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는 기업이 되겠다는 포부를 다졌다.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테크노파크 등 프로젝트 관련 유관기관들은 기관 간 협의체 운영 상시화와 연계 지원사업 발굴 등 협업을 강화할 방침이다.

중기부는 현장의 의견을 반영해 내년에는 레전드50+의 지원 내용과 규모, 범위 등을 확대하는 레전드50+ 2.0 추진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