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또 외부 영입? … 제천 한방재단 이사장 인선에 쏠린 눈!
▲ 제천 한방생명과학관 전경.

제천한방바이오재단 새 이사장 물색에 나선 충북 제천시가 외부인사 영입 기조를 유지할지 관심이 쏠린다.

민간 출신 일색인 시 출자·출연기관장을 둘러싼 자질과 역량에 관한 시비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민간 전문가 영입은 '관피아' 논란을 불식하고 조직 전문성을 강화하자는 취지였으나 업무와 조직관리 능력 한계가 드러나고 시 집행부와의 불협화음도 잇따르고 있다.

9일 제천시에 따르면 민선 8기 김창규 시장은 복지재단, 문화재단, 인재육성재단, 한방바이오진흥재단(한방재단) 등 4개 출자·출연 기관장을 모두 외부 민간 인사로 채웠다.

복지재단과 인재육성재단, 문화재단 이사장은 무보수 비상근인 반면 한방재단 이사장은 보수가 있는 상근직이다.

복지재단과 인재육성재단은 지역 대학 교수와 기업인이 이사장직을, 문화재단은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 전문위원 출신을 기용했다.

과거에는 조기 퇴직 고위 공무원이나 지방의원 출신 인사, 지역 예술인 등이 이사장을 맡았으나 김 시장은 전문성을 명분으로 외부 인사를 영입했다.

그러나 한방재단 A이사장은 한방클러스터 회원 기업 등과 마찰을 빚다 지난달 사직했다.

문화재단은 최근 시의 출자·출연기관 종합감사에서 무려 7명 징계 요구가 나오는 등 말 그대로 파행하고 있었다.

문화재단은 법령에도 없는 유급휴일을 만들어 운영했는가 하면 1억원을 들인 미식관광 프로그램 개발사업은 의림지 관광객들에게 12회에 걸쳐 피크닉세트를 대여한 것이 전부였다.

문화재단은 실무를 총괄하는 상임이사도 외부 영입 케이스다.

한방클러스터 회원 기업 관리와 지원이 주업무인 한방재단은 회원 기업인들이 이사장과 사무국장 사퇴를 요구했다.

소통과 비전 부재에 관한 비난이 쏟아지자 이사장과 사무국장 모두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김 시장 측근으로 알려진 사무국장은 임금을 '셀프 인상'한 사실이 드러나 여론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시는 한방재단 새 이사장과 사무국장 선발을 위한 절차를 시작했다. 공모 일정과 심사, 정부 협의 등 일정을 고려할 때 오는 8~9월께 인선을 완료할 것으로 보인다.

민간 영입 이사장이 이끄는 출자·출연기관들이 잇따라 잡음을 일으키면서 공무원 출신이나 지역 내 인사 기용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충북도나 충주시는 행정과 조직관리 경험이 풍부한 조기 명예퇴직 공무원들을 출자·출연기관이나 산하기관장으로 채용하고 있다.

지자체와의 업무 연계와 협력이 쉽고, 공무원 조직 인사적체 해소에도 기여하는 방식이다.

특히 정년을 앞둔 실·국장급 간부 공무원들에게 새로운 퇴로를 만들어주면서 공직기강 이완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시의 한 관계자는 "한방재단은 이사장과 사무국장 모두 외부 민간 인사를 기용하면서 조직관리와 대외 업무에 혼선이 빚어진 것"이라고 진단하면서 "시와의 업무 연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인사 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관피아라는 비판이 나올 수 있지만 시의 관리감독 권한마저 무력화하기 십상인 지방자치단체장 측근이나 선피아보다는 나을 것"이라며 "출자·출연기관의 안정적인 연착륙과 조직 운영 효율에 기여할 방안을 찾아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