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충북대 + 교통대 통합은?충북대 '글로컬대학30 사업 대학 통합 추진 관련 공청회·설명회' 개최

충북대학교와 국립한국교통대학교의 통합 진행에 대한 궁금증이 커가고 있다.

이에 따라 충북대학교(총장 고창섭)가 글로컬대학30 사업과 대학 통합 관련 현안에 대해 공청회와 설명회를 10~11일 이틀간 개최했다.

먼저 6월 10일(월)에는 청주 시민 및 동문 약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청회를 진행했다.

그리고 글로컬대학30 사업 설명 및 통합 추진 현황에 대해 안내하고, 대학 통합이 지향해야 할 혁신적 발전 방향 등에 대한 패널 토론을 진행했다.

이 날 패널 토론에는 충북대 교수회, 직원회, 총학생회 추천인과 지역사회 관련 인사로 구성된 가운데 신정규 법학과 교수, 최종호 직원회 사무국장, 안채환 총학생회장, 유광욱 청주시의회 의원, 황동민 총동문회 사무처장, 함창모 충북연구원 충북공공투자분석센터장 등 6명이 참여했다.

또한 자유 토론에서는 시민 등이 적극 참여하여 충북지역 중심인 청주에 통합대학 본부가 위치해야 한다는 의견과 충북 지역을 가장 잘 대표할 수 있는 교명인 '충북대학교'를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각각 제시됐다.

이어 6월 11일(화)에는 오후 4시부터 교원·직원·학생 대상으로 글로컬대학30 사업 및 통합 추진 경과에 대한 설명회가 열려 현재 추진 현황 및 향후 추진계획 등에 대해 현장에서 자유롭게 질의를 받고 답변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지난 3월 통합추진위원회 발대식 이후 실무 분과위원회별로 논의된 사항들에 관한 추가 질의가 이어졌으며 통합대학의 교명 선정, 유사·중복학과 관련 사안 등에 대한 앞으로의 진행 일정 등 통합 추진과 관련한 구성원의 질문에 대해 우수동 기획처장이 답변하는 시간을 가졌다.

고창섭 총장은 "공청회를 통해 청주 시민과 동문들이 학교를 아끼고 생각하는 다양한 의견을 청취할 수 있었으며 설명회에서 나온 의견과 제안을 통해 교원, 직원, 학생들의 애교심을 느낄 수 있었다"며 "양일간 제시된 의견과 제안들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활용하여 글로컬대학30 사업 및 통합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