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글로컬대학' 본지정 속도!대전시·충남대·한밭대 '글로컬대학 실행계획 TF회의' … "지산학연관 참여"

대전시와 충남대·한밭대가 글로컬대학30 본지정을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대전시는 12일 충남대, 한밭대, 연구개발특구기관장협의회,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대전세종연구원, 대한상공회의소 및 대전테크노파크 등 전문가와 '글로컬대학 실행계획 충남대·한밭대 지원 TF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대전시 글로컬대학 지원단 운영 현황, 충남대·한밭대 실행계획 수립 추진방향, 기관별 실행계획 수립 지원방안 등 구체적인 방안 및 유기적 협조체계 구축 등을 논의했다.

시는 그동안 충남대·한밭대가 연구중심 글로컬대학으로 선정되도록 28개 출연연 및 혁신기관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바이오, 국방, 반도체 관련 분야와 적극 협력해 왔다.

한선희 대전시 전략사업추진실장은 "글로컬대학 선정은 학령인구 감소와 지역 격차 등으로 위기에 처한 지역대학이 글로벌 수준의 경쟁력 있는 대학으로 성장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올해 예비 지정된 충남대·한밭대가 연구중심대학으로 특화해 본지정에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4월 교육부 글로컬대학30 공모사업 예비지정 결과 관내 대학 3건(4교)이 선정돼 예비지정 대학의 본지정 지원을 위한 '2024년 글로컬대학30 본지정 TF'를 구성했다.

본지정 지원 TF는 충남대+한밭대지원팀, 한남대지원팀, 초광역연합지원팀 등 3개팀 24명으로 구성하고 각 TF를 운영하고 있다.

글로컬대학30은 2026년까지 세계적 수준의 지방대(Global+Local, 글로컬) 30곳 육성을 목표로 1곳당 5년간 국비 1000억 원(통합대학 최대 1500억 원)을 투입하는 사업으로 교육부는 2023년에 10개 대학을 기 선정했고, 올해 4월 관내 3개(4교)를 포함해 비수도권 20개(33개 대학)를 예비 지정했다.

시는 교육부 일정에 따라 본지정 신청을 위한 실행계획서를 각 대학과 공동으로 준비해 7월 26일까지 제출하고 본지정 평가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