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대학 통합' 최종 합의!충북대-한국교통대 '대학 통합 합의서 서명식' … "2027년 3월 통합대학 출범"
▲충북대학교 고창섭 총장과 국립한국교통대학교 윤승조을 비롯한 양 대학 보직교수들이 '대학 통합 합의서 서명식'을 마치고 박수를 치고 있다.

충북대학교(총장 고창섭)와 국립한국교통대학교(총장 윤승조)가 대학 통합에 최종 합의했다.

이로써 양 대학은 2027년 3월 1일 통합대학이 출범한다.

통합 교명은 국립한국교통대학교, 글로컬충북대학교, 충북대학교, 한국국립대학교 등 4개 후보중 최종 선정될 예정이다.

충북대와 교통대는 6월 28일 한국교통대학교 대학본부 7층 U-Edu센터에서 고창섭 충북대 총장, 윤승조 국립한국교통대 총장을 비롯한 양 대학 주요 보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양 대학의 통합에 합의하는 합의서에 서명하고 교환했다. 

양 대학은 ▲대학 통합 효과 극대화를 위한 캠퍼스 총장제 ▲캠퍼스별 특성화 추진▲지역거점 국립대학교로서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 상생발전의 핵심적인 역할 수행 ▲'대학통합 신청서'를 바탕으로 2027년 3월 1일 통합 ▲'대학 통합 신청서'의 구체화 및 실행화에 따른 통합 세부 실행계획을 마련하기 위해 대학통합실무단 구성 등에 합의했다.

▲충북대학교 고창섭 총장과 국립한국교통대학교 윤승조을 비롯한 양 대학 보직교수들이 '대학 통합 합의서 서명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통합 합의는 ▲2023년 5월 상호 협력과 양 대학의 발전을 도모하는 '상생발전협약'을 시작으로 ▲8월 단계적 통합원칙 합의 ▲2024년 2월 글로컬대학30 대도약 이행 협약 등을 거쳐 통합 추진 과제를 완수하기 위한 첫걸음이다.

그동안 양 대학은 교원-직원-학생이 참여하는 통합추진위원회 및 통합기획위원회, 6개 실무 분과위원회를 구성·운영하고 신청서 제출을 위한 통합 실무 협의를 진행했다.

그리고 이날 서명한 합의서를 포함한 통합신청서를 지난주 교육부에 공식 제출했다. 

또한 통합대학 교명 후보 선정 등 양 대학이 협의해야 할 과제에 대해서는 구성원의 의견수렴 등을 통해 풀어나갈 계획이다. 

고창섭 총장과 윤승조 총장은 "충북대와 국립한국교통대의 통합 합의는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지역 소멸에 함께 대응하고 교육·연구 경쟁력을 강화하여 상생 발전하고자 하는 출발점으로 앞으로 충북지역 주력 산업 연계와 특성화를 통해 충북지역 산학협력 허브역할을 수행하겠다"며 "오늘 합의를 바탕으로 2027년 3월 통합대학 출범에 도달할 수 있도록 양 대학이 적극으로 협력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