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국립공주대 '반도체 특성화대학 지원사업' 선정

국립공주대학교 산학협력단이 교육부의 '반도체 특성화대학 지원사업'에 선정되었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국립공주대와 한국공학대가 연합으로 동반성장형 '첨단반도체 계측·분석·검사' 특성화 분야에 선정돼 4년 동안 국고 231억원 3000만원(국립공주대 93억 2000만원)을 지원받고, 충청남도와 경기도 및 참여기업에서 대응투자해 안정적으로 반도체 특성화 인재양성 기반을 구축한다.

또한 반도체 전공정에 특화된 한국공학대와 후공정에 특화된 국립공주대가 각 영역에서 반도체 MI(SeMI) 전문가를 양성하게 된다.

국립공주대와 한국공학대는 학사 구조상 '동반융합전공(첨단반도체계측검사)'을 신설해 첨단반도체 계측·분석·검사 요소기술 핵심 인재를 양성 및 배출하고, 공동학위를 수여한다.

한편, 국립공주대 사업책임자인 김문정 교수(천안공과대학 전기전자제어공학부)는 "본 사업을 통해 자체 융합전공 '반도체후공정, 반도체정밀분석' 설치·운영을 위해 237평 규모의 전용 공간에 클린룸을 구축하고, 기초 소자 제작에서 패키징, 검사에 이르는 체계적 실험실습 교육을 운영할 계획이다"며 "취업·진로 프로그램 및 산학공동 프로젝트 수행으로 실무형 인재를 양성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송자 단장은 "이번 사업선정으로 반도체 관련 대학원 신설 및 전임교원 확보, 반도체 인프라 구축 등에 대학의 재원과 지원을 집중하여 반도체 실무인재 양성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수도권 및 비수도권 강소대학 간 연합으로 효율적인 교육 체계를 완성하고, 지역 산업수요에 대응하는 반도체 특성화 인력 공급의 허브 역할이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