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검찰 '유원대 총장 자녀 채용 비리' 수사

검찰이 충북 유원대학교의 총장 자녀 채용 비리 의혹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전날 청주지검 영동지청은 유원대학교 사무실을 압수 수색했다.

검찰은 이 학교 전 총장 A씨의 자녀 채용 비리, 횡령 의혹 수사와 관련해 추가 자료 확보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감사원은 감사를 통해 A씨가 지난 2022년 3월 경력이 부족한 자신의 딸 B씨를 이 대학 교원으로 부정 채용한 사실을 확인했다.

A씨는 채용 과정에서 지원자 5명의 점수를 조작해 딸에게 면접 기회를 준 것으로 드러났다.

면접 심사에 참여한 A씨의 처남 C씨는 B씨에게 최고점수를 준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가족 업체를 이용해 B씨의 경력을 허위로 만들어 서류를 제출하기도 했다.

심사위원들은 이 사실을 알고도 묵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연구비를 부적정하게 집행해 40억여원을 가로챈 혐의도 있다.

수사를 벌인 경찰은 지난해 12월 A씨를 비롯한 직원 5명을 업무방해 등 혐의로 송치했다.

검찰 관계자는 "해당 의혹과 관련해 수사를 이어가는 중"이라며 "자세한 사안을 말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