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충북지역 백수오 믿고 사세요"

충북 지역에는 '이엽우피소' 재배농가가 없는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256개 백수오 재배농가에 진품임을 확인하는 사실 확인증이 발급됐다.

8일 충북도에 따르면 도 농업기술원은 지난 6~8월 도내 백수오 재배농가 331곳을 대상으로 재배 실태를 전수 조사했다.

조사는 농가의 신청을 받아 백수오 재배 현장에 대한 육안식별 방식으로 진행됐다. 대상은 1차 221개 농가 564필지, 2차 110개 농가 273필지 등 331개 농가 837필지다.

이 중 256개 농가 615필지에서 백수오와 유사한 이엽우피소가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이엽우피소가 필지당 1~2포기 정도 미미하게 혼입된 농가는 12곳으로 35필지다.

전체 백수오 재배농가의 4%에 해당한다. 이들 농가의 밭에 있는 이엽우피소는 모두 제거, 조처했다.

농업기술원은 농가가 시중에서 구매한 백수오 종자에 이엽우피소 씨앗이 섞였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이엽우피소 씨앗이 바람에 날려 왔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농업기술원은 1차 조사 후 농가 183곳에 사실 확인증을 발급했다. 2차 조사 농가 73곳도 사실 확인증을 발급할 예정이다. 모두 256개 농가다.

이엽우피소가 발견된 농가 12곳, 백수오 재배를 포기한 농가 25곳은 제외됐다. 두 번 조사된 농가 38곳은 사실 확인증이 한 번만 발급됐다.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농업기술원과 약초 전문가들이 백수오 재배 현장을 확인한 것"이라며 "사실 확인증 발급 농가의 백수오는 믿고 소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박은진  seven243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