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슬금슬금 오르는 '기름값' … 하락세 '스톱'

이번주 주유소 기름값이 ℓ당 70원 이상 큰 폭으로 오르는 등, 연초부터 기름 값이 들썩이고 있다.

정유사들은 1월 마지막 주에 ℓ당 11원, 지난주 3원을 올린데 이어 이번주 70원을 올리면서 전국 기름 값의 급등을 예고하는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10일 정유업계에 따르면 SK에너지는 휘발유 공급기준가를 지난주 대비 ℓ당 72원 오른 1천508원, GS칼텍스는 71원 오른 1천503원에 책정했다.

경유값은 SK에너지가 51원 올려 1천324원, GS칼텍스가 54원 올려 1천514원이 됐다.

등유 값은 두 회사 모두 59원씩 올려 SK에너지는 822원, GS칼텍스는 826원이다.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값은 닷새 연속 올라 ℓ당 1천414원이 됐다.

정유사의 휘발유 공급기준 가격이 1천500원대로 인상됨에 따라 1천200원대 주유소는 물론 1천300원대 주유소도 감소할 전망이다. 

주유소들이 실제 정산할 때 공급기준 가격보다 ℓ당 최대 100원 할인받아도 1천400원대가 되는데다 비싼 임대료와 인건비까지 더해진 결과로 분석된다.

여기에다가 전국에서 기름 값이 가장 비싼 서울은 지난달 31일 1천400원대로 내려온지 열흘만에 휘발유 값이 다시 1천500원대로 올라서고 있어, 운전자들의 고민이 깊어질 전망이다.

한편 충북에서는 음성군 에스엠주유소(현대오일뱅크)가 휘발유를 ℓ당 1천289원 최저가에 팔고 있다.

박은진  seven243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