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1월 주택거래량 10년만에 최대전국 7만9320건…전년동월比 34.1% 증가

올 1월 주택거래량이 2006년 이후 동월 거래량 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국토교통부는 올 1월 주택거래량은 총 7만9320건으로 전년동월(5만9170건) 대비 34.1%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주택경기가 한창이던 2007년 87만8794건을 상회, 주택거래량 집계를 시작한 2006년 이후 10년 만에 1월 거래량 중 최대 수치다.

이는 9.1대책 이후 주택시장 활력회복에 대한 기대감과 전세수요의 매매전환이 꾸준히 이뤄지고 있는 것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지역별로는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은 전년동월대비 거래량이 32.5%, 지방은 35.3% 각각 증가했다.

주택 유형별 아파트 거래량은 전년동월에 비해 36.8% 증가했고, 연립·다세대 주택 29.3%, 단독·다가구는 25.1% 각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도권에서도 아파트(29.4%)와 비아파트 주택(단독·다가구 37.9%, 연립·다세대 41.5%) 모두 거래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전국의 주요 아파트 단지 실거래가격은 수도권(강남 개포 주공 등)은 상승세, 지방(부산 해운대 우 동부올림픽 등)은 강보합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자료는 온나라 부동산정보 포털(www.onnara.go.kr) 또는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 홈페이지(http://rt.moli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