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충북대병원, 대장암 적정성 평가 1등급

충북대학교병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시행한 대장암 적정성 평가에서 3년 연속 1등급을 받았다.

충북대병원은 14일 심평원이 2014년 대장암 수술을 한 267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벌인 대장암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는 원발성 대장암으로 수술을 받은 만 18세 이상 환자를 대상으로 벌였다.

평가결과 충북대병원은 전문 인력 구성 여부, 수술 전 통증 평가율, 암 가족력 확인 비율, 수술 후 3개월 내 태아성 암항원(CEA) 검사 시행률, 장루관리 교육 시행률, 절제술의 완전성 평가 기록률 등 18개 분야에서 모두 1등급을 받았다.

특히 복강경과 로봇수술의 적극적인 활용, 수술 후 항생제 사용을 최소화해 평균 입원일수도 10.8일로 전체평균(14.1일)과 종별평균(12.7일)보다 짧았다.

조명찬 원장은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통해 환자들에게 신뢰받는 병원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북대병원은 이번 대장암 적정성 평가에 앞서 유방암 적정성 평가와 폐암과 위암 적정성 평가에서도 1등급을 받았다.

박은진  seven243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