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세종시 미래 먹거리는 에너지 IoT산업"

세종시가 미래 전략산업으로 에너지 IoT 산업을 적극 추진한다.

이춘희 시장은 14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지역 일자리 창출과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전략산업으로 에너지 IoT 산업을 추진하기로 했다"며 "단기간에 실현 가능한 정부 사업들을 유치하여 민간투자를 적극 유도하고, 관련 기업들을 집적화하여 세종시를 에너지IoT 산업의 거점도시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에너지 IoT산업은 에너지와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을 융합하여 합리적인 에너지 소비를 유도하는 에너지관리서비스 및 이와 연관된 산업을 지칭한다.

시는 지난해 말 정부의 '지역경제 발전방안'에 따라 관내 산업 여건과 미래성장 가능성에 대한 전문가 검토를 거쳐 에너지 IoT산업을 지역 전략산업으로 선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지난 31일 '에너지 IoT 산업 육성계획'을 정부에 최종 제출했다.

국가재정 지원 사업은 ▲전기농기계 실증·보급 ▲국민 수요반응 실증 ▲빅데이터 기반 에너지서비스 통합지식센터 구축 ▲전력 재판매 등 4가지로 총 1352억원(국비 676억원, 시비 346억원, 민자 330억원) 규모로 추진하겠다고 정부에 건의했다.

규제 개선안으로는 ▲전기자동차·전기농기계 충전 시설 보급 및 무료서비스우선 지원 등 전기농기계에 관한 규제 개선 ▲주파수 출력 상향조정 ▲지방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지정 ▲전력판매사업자 발전사업 허용 ▲전력소매부분 신규판매 허용 ▲전략산업 산업단지 녹지확보 비율 완화 등 7가지를 제출했다.

시는 에너지 관련 기업 유치·연구소 유치, 전기농기계 생산설비 설치, 국민 수요반응 시스템 구축, 제품표준화 및 인증체계 구축 등으로 산업 생태계가 만들어지면 향후 3년간 연평균 500명 이상의 고용창출 및 2000억원 이상의 부가가치 창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신성우  sungwoo2010@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성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