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부동산
충북 주택, 전·월세 거래량 전년比 감소
▲ 사진 위는 증평읍, 아래 왼쪽은 진천읍, 오른쪽은 충북혁신도시 음성군 맹동면 지역 아파트.

충북 주택 매매와 전·월세 거래량이 작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충북의 1∼11월 주택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2만5156건으로 작년보다 6.5% 줄었다.

같은 기간 전·월세 거래량(확정일자 기준)은 2만7167건으로 분석됐다. 작년보다 2.3% 감소한 수치다.

11월 주택 거래량은 2746건으로 전달(2619건)보다 4.8% 증가했다. 작년(2287)과 비교하면 20.1% 급증했다.

이 기간 전·월세 거래량은 2445건으로 전월(2458건)보다 0.5% 줄었지만, 작년(2356건)에 비하면 3.4% 증가했다.

주택 거래량, 실거래가 자료는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시스템(www.r-one.co.kr, 부동산정보 앱)이나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홈페이지(rt.moli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