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지역혁신 플랫폼' 선정 지자체는?'대전·세종·충남 플랫폼' 복수형 … '울산·경남 플랫폼' 전환형 각각 선정
▲ 김학민 RIS총괄운영센터장, 원성수 공주대 총장, 이진숙 충남대 총장,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왼쪽부터)가 6일 충남대 대학본부 별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지역혁신 플랫폼 사업)이 마침내 그 모습을 드러냈다.

그 결과 대전·세종·충남 플랫폼이 재수 끝에 신규 선정됐다.

그리고 2020년부터 단일형 사업을 수행해 온 경남 플랫폼은 울산과 연합해 복수형 울산·경남 플랫폼으로 전환형에 뽑혔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6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1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예비 선정결과를 발표했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은 인구 감소와 지역인재의 수도권 유출로 인한 지역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자체와 지역 대학이 협업체계를 구축 '지역인재 양성-취·창업-정주'를 아우르는 선순환 구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경남, 충북, 광주·전남 등 단일형 1곳, 복수형 2곳 등 3개 플랫폼이었던 사업 규모는 신규와 전환 플랫폼 선정에 따라 4개 플랫폼(단일형 1곳, 복수형 3곳) 8개 지자체(광주·전남, 대전·세종·충남, 울산·경남, 충북) 규모로 확대된다.

올해 사업에는 국비 1710억원과 지방비 약 729억원 등 총 2439억원이 투입된다.

▲ '2021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선정 결과.

◇ 대전·세종·충남 플랫폼, 24개 대학 68개 지역혁신기관 참여

신규 선정된 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은 권역 내 24개 대학, 68개 지역혁신기관이 참여해 '미래 이동수단(모빌리티)' 혁신 생태계 조성에 역량을 집중한다.

'소재·부품·장비', '정보통신기술(ICT)'을 핵심분야로 선정했다.

충남대가 총괄대학, 공주대가 중심대학을 맡는다.

그리고 ▲순천향대 ▲한국기술교육대 ▲한밭대 ▲선문대 ▲고려대(세종) ▲건양대 ▲나사렛대 ▲남서울대 ▲대전대 ▲대전보건대 ▲목원대 ▲배재대 ▲백석대 ▲신성대 ▲아주자동차대학 ▲우송대 ▲우송정보대학 ▲충남도립대 ▲한국영상대 ▲한남대 ▲한서대 ▲호서대 등 총 24개 대학이 사업에 참여한다.

특히 ▲대전은 대덕연구개발특구 등 기술개발·연구 기반 ▲충남은 제조업 역량 ▲세종은 자율주행실증특구 등 실증기술·환경을 보유하고 있어 복수형 연합을 통해 해당 지역에 부족한 핵심인재 양성에 기여할 것이라는 전망이 신규 선정의 요인으로 꼽혔다. 

이 플랫폼은 권역 내 24개 대학이 역할을 분담하고 강점을 결집해 연 3000명의 핵심분야 인재양성 체계를 구축하고 이 중 연 400명의 핵심인재를 '대전·세종·충남 공유대학'을 통해 배출할 계획이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세종시에서 추진 중인 '세종 공동캠퍼스(충남대·공주대·한밭대 등 입주)' 및 '인공지능(AI)공유대학'과 연계해 향후 교육·연구·창업 등을 위한 시설·공간을 제공함으로써 공유대학의 지리적 한계를 극복하고 지속 가능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 대전도심융합특구, 세종스마트시티, 천안스타트업파크 등 다양한 지자체의 자원 및 사업과 연계해 기업의 경쟁력 강화 및 청년들의 취·창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대전시·세종시·충남도와 충남대, 공주대 등은 6일 오후 충남대 대학본부 별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혁신사업 공모 선정을 일제히 환영하고 나섰다.

이진숙 충남대 총장은 "이번 성과는 지난해 각 지자체와 정치권은 물론 대학, 기업, 혁신기관 등 지역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이뤄낸 결과"라며 "지자체와 대학이 협력해서 대전·세종·충남에 거대한 혁신을 이뤄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 지난 2020년 6월 경남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업무협약식 사진.

◇ 울산·경남 지역혁신 플랫폼, 17개 대학 46개 지역혁신기관 참여

울산·경남 지역혁신 플랫폼은 2020년부터 지자체와 대학 간 협력을 기반으로 지역인재 양성체계를 구축해온 경남 지역혁신 플랫폼에 울산이 연합, 복수형 플랫폼으로 올해부터 사업을 전개한다.

플랫폼에는 경남과 울산 권역 내 17개 대학, 46개 지역혁신기관이 참여한다.

울산·경남 두 지자체의 지리적 인접성이나 중점산업 분야 간 연계성 측면에서 볼 때 공동의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동반 상승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울산은 핵심분야 산업기반은 갖춰져 있으나 지역 내 고등교육기관이 5개에 불과해 경남과의 협업을 통해 부족한 인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울산·경남 플랫폼은 제조엔지니어링, 제조정보통신기술(ICT), 스마트공동체 등 기존 핵심분야에 '미래 이동수단(모빌리티)', '저탄소그린에너지'를 추가해 5개 핵심분야를 설정했다.

이를 통해 지역인재의 교육과 취업 기회가 확대되고, 기업 등 지역혁신기관의 인재 확보 가능성과 기술개발 등 협력 범위가 확대돼 지역혁신의 저변을 넓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이 플랫폼에 참여함에 따라 기존 경남형 공유대학(USG)도 울산·경남형 공유대학(USGU: University System of Gyeongnam and Ulsan)으로 개편된다.

기존 3개 분야 6개 전공을 5개 분야 8개 전공으로 확대하고, 정원도 300명에서 50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울산·경남형 공유대학의 8개 전공은 기계설계해석, 전기이동수단(E-mobility), 지능로봇, 스마트제조정보통신기술(ICT), 스마트도시건설, 공동체혁신, 미래이동수단(선박, 개인용 비행체 등), 저탄소그린에너지 등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지자체-대학 협력 기반 지역혁신 플랫폼을 통해 지역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지역인재의 양성-취·창업-정주를 지원하는 지역혁신모형이 만들어 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교육부는 하반기에 플랫폼 구축지역 중 ‘고등교육혁신특화지역’을 지정, 고등교육 관련 규제특례를 적용해 플랫폼 혁신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