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수자원공사 '대·중소 동반진출 지원사업' 선정

한국수자원공사는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공모한 '대·중소 동반진출 지원사업'에 선정돼 물산업 중소기업 7개사와 일본, 베트남에 진출하게 됐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공모를 통해 선정된 사업은 일본 소수력 발전 시범사업과 베트남 지능형 누수저감 시범사업이다.

일본 소수력 발전 시범사업은 유입유량 변동과 저낙차 조건에서도 대응할 수 있는 발전기제어 기술을 활용해 수력발전 이용률을 높이는 사업이다. 

베트남 누수저감 시범사업은 스타트업인 위플랫의 누수탐지 시스템과 자인테크놀로지의 초음파 유량계에 산업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 비대면 누수탐지 모니터링이 가능토록하는 기술이다.

두 사업 모두 올해 상반기 각 대상국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하반기에 현지화 시범사업에 들어가 연내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앞서 수자원공사는 지난 12일 중소기업 4개사와 컨소시엄으로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주관한 '산업협력개발지원사업'에 선정돼 베트남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

수자원공사는 중소기업들과 올해 현지조사, 프로젝트 설계, 타당성 조사 등 사전 및 기획단계를 수행한 뒤 2022년 프로젝트 평가 및 수원국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거쳐 2023년 이후 프로젝트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은 "국내 물관리 전문성과 그동안 구축한 글로벌 네트워크 및 해외사업 경험을 활용,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확대를 지원하겠다"며 "이를 통해 물분야 강소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