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대청호 위에 떠 있는 기암절벽 옥천 '부소담악'

대청호 위에 두둥실 떠 있는 모습을 한 충북 옥천의 '부소담악(芙沼潭岳)'을 찾는 탐방객들의 발길이 이어진다.

이 일대는 우암 송시열 선생이 "작은 금강산이라 예찬했다"는 말이 전해 내려 올 정도로 풍광이 아름답다.

부소담악의 매력은 용이 강 위를 스쳐 뻗어나가는 듯한 700m 길이의 기암절벽이다.

바위산 봉우리에 있는 추소정(楸沼亭)에 오르면 호수 위로 떠 있는 듯한 절경을 볼 수 있다.

해마다 6만여 명이 찾는 부소담악의 매력은 이뿐만이 아니다.

북서쪽으로 마을을 감싸고 있는 환산(고리산)에 오르면 이 병풍바위를 중심으로 굽이치는 강물과 그 너머에 이어지는 높고 낮은 봉우리가 한 폭의 수채화 같다.

발길을 기암절벽 위로 놓인 오솔길에 옮기면 날카롭게 솟은 칼바위와 그 사이를 뚫고 나온 할배 소나무 등 수천 년 세월을 간직한 자연의 신비함을 느낄 수 있다.

부소담악이 자리한 군북면 추소리는 추동과 부소무늬, 절골 등 3곳의 자연마을로 이뤄진 호반이다.

이중 부소무늬는 환산 자락 아래 물에 뜬 연화부수(물 위에 뜬 연꽃)형 명당이 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부소담악은 '부소무늬 마을 앞 물가에 떠 있는 산'이라 해서 마을 사람들이 부르기 시작했다.

이 기암절벽이 처음부터 이런 형상을 띤 것은 아니다. 대청호가 건설되기 전 이 곳은 폭이 그리 넓지 않은 하천이었다.

1980년 대청댐 준공과 함께 강물을 가두다 보니 배 없이는 건널 수 없을 만큼 수위가 높아졌다.

그 만큼 산 일부가 물에 잠겨 지금처럼 물 위에 바위병풍을 둘러놓은 듯한 풍경이 됐다.

길이 700m, 너비 20m, 높이 40~90m 정도의 바위산 봉우리는 흔치 않은 절경이다.

부소담악은 2008년 국토해양부 선정한 '한국을 대표할 만한 아름다운 하천 100곳' 중 한 곳이다.

입구 주차장에서 추소정까지 데크로드와 꽃길, 꽃동산이 만들어 졌다. 그 너머로는 능선을 타고 산책로가 있다.

대청호의 수려한 풍광을 보며 트래킹 하기에 제격이다. 지난 2019년에 관광명소 옥천 9경 중 3경으로 선정됐다.

한영희 관광개발팀장은 "사시사철 아름다운 풍광을 쏟아내는 부소담악은 금강이 옥천에 안겨준 최고의 선물"이라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