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청주 장희 '찾아가는 양조장' 선정 … "세종대왕 어주 제조"

충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지정하는 '2021년 찾아가는 양조장'에 청주지역의 '장희' 양조장이 최종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농림부는 전국 지자체에서 추천한 양조장 19곳을 평가해 장희를 비롯해 모월(원주), 솔아원(여주), 하미앙(함양) 등 4곳을 뽑았다.

장희(대표 장정수)는 청원생명 쌀과 세계 3대 광천수인 초정약수를 사용해 전통주인 '세종대왕 어주'를 생산한다. '2019 대한민국 우리 술 품평회' 약주 부문에서 대통령상을 받았다.

이곳에서는 전통주 체험, 술빵 만들기 체험, 술지게미 건강과자 만들기 등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다.

도는 초정행궁 등 주변 문화·관광 시설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찾아가는 양조장이 지역 관광지와 연계해 충북의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성장하길 바란다"며 "앞으로 잠재력 있는 양조장을 지속해서 발굴해 전통주 경쟁력을 확보하고 지역관광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농림부는 2013년부터 '찾아가는 양조장'을 지정해왔다. 지역 우수 양조장을 대상으로 환경개선, 체험프로그램 개발, 홍보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 체험과 관광을 결합한 지역 명소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충북은 올해 장희 양조장까지 3년 연속 찾아가는 양조장에 선정됐다. 2019년은 도란원과 여포와인농장이, 2020년은 불휘농장, (유)화양이 지정됐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