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충북대 산단 - 한국기술거래사회 업무협약 체결
▲ 이영성 충북대 산학협력단장(왼쪽)과 남인석 한국기술거래사회 회장이 협약서를들고 악수를 하고 있다.

충북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한국기술거래사회가 6월 8일 오전 11시 충북대학교 대학본부 8층 회의실에서 민간기술이전거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 날 업무협약식에는 충북대 산학협력단의 이영성 단장, 배기수 부단장, 한국기술거래사회 남인석 회장을 비롯해 양 기관의 담당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충북대 산학협력단과 한국기술거래사회는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이 보유한 기술이전거래 전문가를 활용하여 민간 수요기술 및 기업 공동발굴을 통하여 기술이전사업화를 적극 지원하고, 융합기술분야, 의․생명, 바이오 산업분야 중소․중견기업 기술사업화 활성화에 기틀이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양 기관은 대학생과 대학원생이 참여하는 기술발굴 경진대회를 통하여 지역 민간기술이전거래 전문가 양성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발굴된 기술은 기술거래사를 비롯해 충북대학교 가족기업, 충북도내 기술거래기관, 기술평가기관, 출연硏, 기술이전기구(TLO) 등과 연계해 수요기업을 발굴, 적재적소에 이전되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향후 기술이전을 원하는 기업이나 개발자는 NTB(https://www.ntb.kr/)로 접속하면 실시간으로 탐색할 수 있고 후속으로 AI 적용 기술평가 서비스도 제공 받을 수 있다.

이영성 충북대 산학협력단장은 "충북대학교에서 보유하고 있는 기술이전사업화 역량을 동원하여 기술이전거래의 활성화를 통하여 기업의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게 아낌없이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남인석 한국기술거래사회 회장은 "특히 올해부터 민간기술이전 및 사업화를 위하여 정부 예산 15억 원을 투입하여 매년 1천 5백여 건의 민간기술과 이에 대한 수요기업을 발굴부터 기술사업화, 기술이전ㆍ거래 전주기에 걸친 지원 활동을 펼칠 계획이며, 특히 중소ㆍ중견기업의 기술사업화 애로사항 해결에 대한 지원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