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SW인재 5년간 41만3천명 양성"정부 '민·관협력 기반 소프트웨어 인재양성 대책' 발표 … "SW중심대학 확대"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서울 서초구 코드스테이츠를 방문해 '민·관 협력 기반의 소프트웨어 인재양성 추진계획' 발표에 앞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정부는 늘어나는 수요에 맞춰 오는 2025년까지 소프트웨어(SW) 관련 인력을 41만3000명 양성한다.

기존 계획보다 8만9000명 늘린 것이다.

특히 기업 주도 단기 훈련과정을 확대하고 학교를 통해 소프트웨어 전공자를 늘린다는 계획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월 9일 소프트웨어 인재양성 기관인 코드스테이츠를 방문해 '민·관협력 기반의 소프트웨어 인재양성 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최근 디지털 전환 가속화 등으로 증가하는 인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이번 대책을 통해 총 41만3000명의 소프트웨어 인재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대학 등 교육과정에서 11만명을 길러내고 정부 인력양성사업으로 21만4000명을 육성하는 기존 계획에 이어 이번 조처로 8만9000명을 추가 육성한다.

중소·벤처기업 인력 부족에 대응해 기업 주도 단기 훈련과정을 확대한다.

재직자 훈련 지원 강화도 추진한다.

협회와 기업, 훈련기관이 공동으로 현장실습 중심 훈련과정을 설계해 교육을 제공하는 내용이다.

정부는 훈련비와 채용 때 인건비 등을 지원한다.

빅데이터와 게임 등 분야별 선도기업 또는 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등이 주도한 수요 맞춤형 훈련도 진행한다.

벤처·중소기업 재직자 소프트웨어 역량 강화를 위한 현장훈련 지원은 기존 단기과정에 장기과정을 추가하기로 했다.

고급·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기업과 대학 협력모델을 늘리고 학교를 통한 소프트웨어 전공자 확대도 이번 대책의 일환이다.

기업이 대학 시설과 기숙사 등을 활용해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캠퍼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와 대학과 공동 교육하는 '네트워크형 캠퍼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가 주요 내용이다.

전공자 양성을 위해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을 확대하고 인턴십 등 기업과 연계한 현장실습도 늘어난다.

직업훈련포털을 활용해 인재양성 사업 참여자의 취업률과 고용유지율 등 성과를 관리하고 정책에 반영한다.

초·중등학생과 구직자, 군 장병 등 모든 국민에게 디지털 기초교육과 훈련을 지원해 소프트웨어 인재육성 기반을 마련하는 내용도 포함했다.

정부는 이번 대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벤처기업협회와 소프트웨어 산업협회, 코리아스트터업포럼 등 산업계와 실천협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정부는 그동안 K-디지털트레이닝 등 SW인재 양성을 추진했지만 노동시장에 진입하기까지 시간이 걸리고 훈련기관 부족으로 기업이 원하는 인재배출에 한계가 있었다"며 "이에 이번에 기존 직업훈련기관 중심에서 벗어나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새로운 인력양성 모델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그는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Big-date) 등 SW 신기술은 미래 신산업 및 혁신성장의 핵심동력인 만큼 인력양성을 위한 투자는 곧 국가 미래에 대한 투자"라며 "민간주도 맞춤형 훈련이 청년들을 스킬업(Skill-up) 하고 전 산업을 스케일업(Scale-up) 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