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충주 자동차 부품공장 12명 무더기 확진

충북 충주시 용탄동의 한 자동차부품 제조공장 노동자들의 코로나19 확진이 잇따르고 있다.

10일 충주시에 따르면 전날 30대와 50대 직원 2명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날도 10명이 추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시 방역당국은 지난 9일 이 회사 임직원 476명 전수 검사를 진행했다. 확진 노동자의 배우자 2명도 양성 판정을 받은 상태다.

코로나19 감염자 12명 중 7명은 중국과 우즈베키스탄 등 외국인노동자다. 우즈벡 출신의 한 감염자는 연락이 두절돼 방역당국이 소재를 파악 중이다.

일부 확진자는 지난 1일부터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발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이 회사 노동자들이 출퇴근 버스 또는 사내 휴게실과 샤워실에서 선행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보고 역학조사를 추진 중이다.

자동차부품공장발 코로나19 확산으로 이날 현재 이 지역 누적 확진자 수는 297명으로 늘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