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국제컨퍼런스 개최

충북도와 청주시가 주최하고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이 주관하는 '제1회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국제 컨퍼런스'가 10일 KBSI 오창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컨퍼런스는 청주 오창 방사광가속기 구축 사업의 본격적인 시행을 앞두고 해외 가속기 전문가를 초청해 우수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다. 다양한 활용·발전 방향도 논의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관람객 없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는 해외 전문가 기조연설, 국내 관계기관 패널 토론, 바이오·나노소재·정책분야 대학·연구원·기업 관계자 토론회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기조연설은 스티븐 스트리프퍼 미국아르곤국립연구소장, 테츠야 이시카와 일본이화학연구소장, 김광제 미국시카고대 교수가 맡았다.

패널토론에서는 김진형 충북도 방사광가속기추진지원단장, 김현정 한국방사광이용자협회장, 김은정 과학기술기획평가원 연구위원, 신현준 충북대 교수, 최종순 KBSI 부원장이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충북도와 KBSI는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현재 추진 중인 '방사광가속기 기반 신산업 육성 종합계획 연구용역'의 완성도를 높인다는 구상이다.

성일홍 충북도 경제부지사는 "미래 과학기술을 선도할 오창 다목적 방사광가속기의 성공적인 구축과 효율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청주 오창 다목적 방사광가속기는 오는 2026년까지 구축을 완료하고 2027년 시운전을 거쳐 다음해 본격 가동이 목표다.

신성장산업(바이오, 신약, 의료, 첨단소재, 에너지 등) 육성에 활용되는 과학기술분야의 핵심 기반시설이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