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2030년까지 차부품기업 1000개 미래차 기업 전환"

정부가 2030년까지 기존 내연기관차 중심의 부품 기업 1000개를 미래차 기업으로 바꾼다.

미래차 핵심 부품의 기술 자립을 지원해 소재 국산화율을 95%까지 끌어올리고, 미래차 산업을 이끌기 위한 인력 1만명을 2025년까지 육성할 계획이다.

7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1차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에서 '자동차 부품기업 미래차 전환 지원 전략'을 발표했다.

우선 정부는 미래차 전환 플랫폼 구축으로 오는 2030년까지 1000개 기업의 사업재편을 지원한다.

공공연구기관 인력과 완성차 회사 퇴직 인력 파견 등을 통해 사업화를 돕고 민간주도로 자율주행협회 등을 설립해 이종 산업 간 협력의 장을 만든들 계획이다.

또 시장성장 분야로 사업모델 혁신을 위해 완성차 회사 신차개발 전략과 연계한 부품개발을 지원한다.

미래차 핵심부품 14종에 대해 기술자립을 돕고 소재 국산화율은 현재 70% 수준에서 95%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GP센터(글로벌 공급만 진입 지원 센터)를 5개에서 7개로 확대하고 미래차 부품에 대해 무역보험 우대 등 신시장 개척을 지원한다.

여기에 사업재편에 필요한 기술은 후발 기업의 미래차 전환을 위한 전용 연구개발(R&D) 사업을 신설한다.

설비투자금을 저금리 융자로 지원하고 5000억원 규모 미래차 투자펀드 조성 계획도 내놓았다.

2025년까지 1만명 규모 미래차 인력을 양성하고 내년에는 10인 이상 사업장 4200여개 가운데 70%를 스마트 공장화 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이를 통해 매출 1조원 이상 부품기업을 현재 13개에서 2030년 20개로 확대하고 1000만달러 이상 수출 부품 기업도 현재 156개에서 2030년 250개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산업부는 "내연기관 부품 수요 감소로 2030년 기준 900개 기업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고, 개별기업만으로는 미래차 사업 전환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하고 정부 지원으로 친환경과 자율주행 소재·부품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라며 "자동차 부품 산업 생태계 전반의 디지털 전환 지원 종합 전략을 오는 9월 중에 별도로 수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