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괴산에서만 나는 '황금맛찰옥수수' 본격 출하

충북 괴산군은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연구·개발한 '황금맛찰옥수수'를 본격적으로 출하한다고 21일 밝혔다.

황금맛찰옥수수는 2016년부터 농가 적응 시험으로 농업인·소비자 등을 대상으로 식미 평가와 선호도 조사를 해 상품성 등에서 호응을 얻었다.

괴산군농업기술센터는 적극적인 홍보와 재배기술 지도로 황금맛찰옥수수 재배 규모를 확대해 올해 49농가가 35㏊ 면적에 재배하고 있다.

이 옥수수는 눈 건강, 피부 건조 억제, 면역력 향상 등 건강 유지에 도움을 주는 베타카로틴이 일반찰옥수수보다 8배 이상 많아 상품성과 가공이용성이 높다.

일반옥수수보다 병충해에 강하고 곁순 발생도 적어 노동력 절감 효과도 크다.

2025년까지 황금맛찰옥수수 종자 전용실시권을 확보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괴산에서만 맛볼 수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농가에 공급한 황금맛찰옥수수 종자 관리부터 재배, 수확까지 철저히 관리해 괴산군의 새로운 소득작목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괴산의 대표 농특산물인 괴산대학찰옥수수는 지난 13일부터 출하되고 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