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충북혁신도시 '스마트시티' 옷 입는다 … "공유 전기차 서비스"
▲ 충북혁신도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초소형 공유 전기차.

충북혁신도시가 새해 들어서면서 스마트시티로 거듭 태어난다.

3일 충북혁신도시에 따르면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초소형 공유 전기차 서비스가 지역주민들에게 본격적으로 제공된다.

충북혁신도시는 지난해 4월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예비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이 사업으로 맹동혁신도시출장소, 진천공원관리사무소와 음성 맹동지역 소재 아파트 4곳, 진천지역 아파트 4곳에 초소형 공유 전기차를 설치해 대중교통 불편을 겪는 주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하도록 했다.

충북혁신도시 주민들은 충북도 전기차 카셰어링 앱 ‘타U'를 설치하고 회원 가입과 운전면허증 인증 절차 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충북혁신도시 내에서 운행하며 예비사업 기간인 다음 달까지 무료 이용할 수 있다.

이 사업은 15억원을 들여 예비사업을, 사업 재평가를 거쳐 200억원 규모의 본 사업을 추진한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