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충남대 'IP중점대학사업' 선정 … "지식재산 전문인력 양성"

충남대가 선도적인 지식재산권(IP) 교육으로 관련 전문 인력 양성에 박차를 가한다.

충남대는 특허청과 한국발명진흥회의 '2022년 지식재산 전문인력양성 중점대학(이하 IP중점대학)사업' 대전·세종·충남권역 사업수행 기관에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오는 2026년까지 5년간 총 55억 7530만원의 사업비(특허청 41억 5000만원, 자체 14억 2530만원)를 지원받는다.

아울러 5년간 기본사업후 연장평가를 통해 추가로 5년(3년+2년)을 지원받는게 가능해 지원액은 최대 총 10년간 약 116억원에 달한다.

충남대는 지식재산 전문인력 양성사업단을 설립, 학부에 복수·부전공, 일반대학원에 지식재산권(IP)융합학과, DSC 공유대학에 교양교육 과정과 마이크로디그리를 신설, IP핵심인재를 지속적으로 양성한다.

또한 대전·세종·충남지역혁신플랫폼(RIS) DSC 공유대학, LINC 3.0, 창업지원단 등과 유기적인 협력으로 사업 성과를 극대화하는 동시에 지속 가능한 지식재산교육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김태훈 지식재산 전문인력 양성사업단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기술혁신 기반 IP를 창출하고 활용인력 중심으로 균형 있는 IP 전문인력을 양성하겠다"며 "미래산업에 대응하는 IP전문인력 양성 생태계 혁신으로 가치 창출 중심대학으로 발돋움하겠다"고 말했다.

충남대는 이달중 특허청, 교육부와 지식재산 전문인력 양성사업단 운영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