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충북대 'BRIDGE+ 사업' 성과 크다 … "3년 만에 86% 껑충"

충북대학교가 기술이전 및 사업화 부문에서 괄목할 산학협력 실적 상승을 보였다.

충북대학교 산학협력단에 따르면 기술이전 건수와 기술이전 수입료는 ▲2019년 169건(12억 8000만원) ▲2020년 163건(16억 2000만원) ▲2021년 222건(23억 8000만원)으로 2019년도 대비 약 86% 증가했다.

이는 충북대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으로 2020년부터 수행한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 사업이 주요했다고 평가되고 있다.

BRIDGE+ 사업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요 국정과제인 '연구성과 집적 및 융‧복합 기술사업화 촉진'의 일환으로 대학이 가지고 있는 연구성과를 산업계에 이전하거나 사업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충북대는 BRIDGE+ 사업을 통해 '지역과 대학에 기여하는 산학협력'을 모토로 신 산학협력 계획을 추진해 왔다.

특히 BRIDGE+ 사업만의 특화 분야인 '융‧복합 실용화 프로그램'을 통해 협력 기관 간 정보공유 및 협업을 통한 기술사업화 추진을 통해 국가 거점 국립대학교로서 역할을 공고히 해왔다.

충북대 '융복합 실용화 프로그램'은 충청북도 내‧외 기술사업화 유관기관과 지역 대학 및 기업, 공공연구기관 등 지역사회의 동반성장을 목표로 기술적‧제도적‧인프라적 강점을 교류하고 공유하여 기술사업화를 촉진·확대하는 프로그램이다.

충북대학교는 다양한 연구개발기관들과 BRIDGE+ 융‧복합 기관 협의체를 구성하여 ▲CRO 기관과 후속 연구개발 협업 ▲미보유 자산 공유 ▲우수 인프라 공유를 통한 제도 및 시스템 내재화 ▲공동 기술이전 및 IP포트폴리오 구축 등 여러 성과를 만들어냈고 성과 창출 모델을 다각화하는 데도 성공했다.

대표적인 사례로 충북대와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의 연구개발 협업을 통해 100억원 규모의 기술이전 성과를 만들었고, 대구경북과학기술원과 기술교류를 통해 온라인 기술소개 플랫폼(CBNU T-Market)을 구축해 각 기관의 우수한 시스템과 제도를 내재화했다.

충북대, 충남대, 청주대, 한남대, 원광대, 건국대 글로컬산학협력단, 한밭대 기술지주회사, 한국생명공학연구원(KRIBB), 한국로봇융합연구원(KIRO),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KBIO Health),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이 프로젝트에 공동 참여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네트워크를 통해 노하우를 공유하고 발전시키는 구심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영성 충북대 산학협력단장은 "BRIDGE+ 사업은 단순한 재정적 지원을 넘어 개방과 공유의 정신으로 참여기관 간의 협업을 유도한다"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하우 공유와 협업을 통해 산학협력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충북대 온라인 기술소개 플랫폼(CBNU T-Market, www.tmarket.cbnu.ac.kr)은 충북대가 보유한 특허를 지역사회에 소개하고, 기업이 도입 희망 기술을 탐색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이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