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이러다 낙하산?"… 투표비율 합의 파행 '교통대' 위기감!

총장선거 투표비율 합의 산고를 거듭하는 한국교통대의 구성원 간 갈등이 점입가경이다.

이러다 '낙하산' 총장이 현실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

25일 교통대에 따르면 차기 총장선거 투표비율 합의를 위해 교수·직원·학생 등 대학 3주체가 참여하는 특별협의체를 지난 3월부터 가동 중이지만 공전을 지속하고 있다.

총장 선거는 교수들이 전권을 행사했으나 개정 교육공무원법이 지난해 말 발효하면서 교통대 차기 총장선거의 투표비율은 3주체가 합의해야 한다.

80%대 20%이었던 교수와 직원·학생의 총장선거 투표 비율을 어떻게 조정할지가 쟁점이다.

그러나 교수들이 70%대 투표 비율 확보에 배수진을 치면서 직원, 학생들이 반발하고 있다.

직원·학생이 지난달 30일 교수회를 배제한 채 교원(교수) 40%, 직원 30%, 학생 30% 비율로 양자 합의를 선언하면서 갈등이 더 심화하는 양상이다.

이 대학 공무원노조는 지난 22일 대학 정문에서 '1인1표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기도 했다.

이들은 "지성인들의 고등교육기관에서 법 개정 취지를 무시하고 교원의 기득권만 챙기려는 모습은 교육자답지 못하다"고 비난하면서 사실상 교수회의 양보를 촉구했다.

교수회 역시 "(직원·학생이)담합으로 특별협의체를 무의미하게 만들었다"면서 협상 중단을 선언한 상태다. 실제로 교수회는 이 대학이 격주로 열고 있는 특별협의체 회의에 이달 들어 두 번 연속 나오지 않았다.

투표 비율 합의 표류가 계속되면서 정부가 차기 총장을 지명해 내려보낼 것이라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개정공무원 법은 '대학의 장 임기가 끝난 후 3개월 내에 해당 대학이 대학의 장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으면 해당 대학의 장은 교육부장관의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용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2013년 이 규정이 만들어진 이후 교육부가 실제 적용한 사례는 없었다.

그러나 총장 투표 비율 합의 갈등이 장기화하고, 이 논란이 전국 국립대로 확산하면 정부도 방관만 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특히 개선한 국립대총장 선출 시스템을 첫 적용하는 시기가 새 정부 출범과 맞닿아 있다는 점에서 과거 정부와는 다른 처방을 내놓을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 대학의 한 관계자는 "총장 부재 장기화는 대학 구성원뿐만 아니라 교육부 입장에서도 달갑지 않은 상황일 것"이라면서 "이런 구성원 사이의 마찰은 자율적으로 총장을 뽑을 수 있는 권리마저 스스로 내놓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