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양보없는 '밥그릇 싸움' … 충북대 '총장 공백사태' 비난 거세다

충북대학교는 '지방거점 국립대학'이다.

충북도내 중심대학이란 뜻이다.

그런데 충북대가 '지방거점 국립대학' 역할을 전혀 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역민들의 비난이 거세게 일고 있다.

22대 총장 선거와 관련해 교수회·교직원회·학생회 등 학교 3주체가 투표 비율을 놓고 한치도 양보없는 '기싸움'만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학교와 지역 발전은 외면한채 서로 '밥그릇 싸움'만 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총장 공백 장기화에 따른 관선총장 임명 가능성까지 우려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충북대 구성원들과 지역민들은 학교 정상화를 위해 하루빨리 교육 3주체가 합의를 이끌어 내 조속히 선거를 치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충북대는 지난 8월 1일 '21대 총장' 임기 만료 후 교수회, 교직원회, 학생회가 차기 총장선거 투표비율, 총장임용추천위원회(총추위) 구성을 놓고 여러 차례 협의했지만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대학 구성원들은 28일 오전 다시 만나 투표비율, 총주위 구성 여부를 담판 짓는다.

교수회는 교수 70%, 교직원·학생 30%의 투표비율 반영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교직원회는 27%를 주장하며 교수회와 한 치 양보없는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학생회는 10% 반영을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총장 공석 사태가 3개월 넘게 이어지면서 교육부는 28일까지 충북대 측에 총장 선거 일정을 확정해 회신해 달라고 통보했다.

지난달에 이어 두 번째 통보로 사실상 총장 선출을 위한 마감 시간을 정한 것이다.

차기 총장 선거를 치르려면 총장임용추천위원회가 구성돼야 한다.

21대 총장 임기 만료 전 180일 전까지 22대 총장 추천위가 구성되고, 7~8월 중에는 선거를 치러 후보자를 교육부에 올렸어야 했다는 얘기다.

교육계 일각에서는 국·공립대 구조개혁을 주창하며 총장 직선제를 폐지한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충북대에 관선 총장을 내려보낼 가능성도 제기한다.

총장 공백 사태가 길어지면 장관이 직접 총장을 제청,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다.

자칫 관선 총장 시절로 회귀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앞서 충북대 총동문회는 성명을 내 "만약 관선 총장이 임명된다면 대학자율권을 스스로 포기한 대한민국 최초 거점국립대로 역사에 남을 것"이라며 조속한 합의를 촉구했다.

충북대 한 관계자는 "대승적인 견지에서 교수회, 교직원회, 학생회가 투표 비율에 서로 양보하고 새 총장을 하루빨리 선출해야 한다"면서 "구성원들은 반목과 갈등은 뒤로하고 대학을 정상화하는 데 힘을 쏟아야 한다"고 말했다.

투표비율을 놓고 학내 구성원 간 갈등을 빚은 국립한국교통대는 최근 교수 67%, 직원 24%, 학생 9% 비율로 최종 합의하고 12월 5일 총장 선거를 치른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