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2030년 '인구 10만' 간다!충남 내포신도시 "경계선 재설정 작업 돌입 … 인구증가 감안 미래 발전 전략"
▲ 충남 내포신도시 홍성지역 야경.

충남도가 내포신도시 경계선 재설정 작업에 본격 돌입한다.

이는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유치 추진, 신규 국가산업단지 후보지 선정, 내포역(서해선 복선전철 삽교역) 건설 등 내포신도시 여건 변화에 따른 인구 증가를 감안한 미래 발전 전략이다.

도는 다음 달부터 15개월 동안 '내포신도시 확장 기본구상 및 타당성 연구용역'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내포신도시 인구는 지난달 말 3만 2562명에서 2030년 10만 명을 돌파한 뒤 가파른 증가세가 전망되고 있다.

이미 입주를 마쳤거나 완공한 공동주택 17개 단지 1만 6794세대와 공사 중인 8개 단지 7508세대까지 모두 차게 되면 2026년 내포신도시 인구는 6만 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또 인근 산단에서 유발하게 될 인구와 충남혁신도시 지정에 따른 수도권 공공기관 인구가 내포신도시로 유입될 경우, 2030년에는 10만 명 이상을 기록할 전망이다.

이후 국가산단 조성까지 마무리되면 내포신도시 인구는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도는 내포신도시(홍성) 국가산단을 탄소중립과 친환경 미래 신산업 혁신 거점으로 조성하고, 국가산단에서 고배를 마신 예산에는 충남 농업의 혁신 성장을 주도할 대규모 농생명 그린바이오 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내포신도시 개발구역 확장은 2030년 인구 10만 이상 도시로 성장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신도시의 미래 발전 전략을 새롭게 마련하고, 주변 도시와의 동반성장과 기능 연계를 통한 상생발전 추진을 위해 구상 중이다.

도시개발사업 착공에만 최소 3년이 걸리는 점을 감안, 현시점에서 장기적인 관점의 신도시 확장 방안을 미리 검토해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확장 구상 면적은 10㎢가량으로, 내포신도시의 방사형 도시계획 체계와 진입도로를 감안해 신도시 남북 홍성·예산과 동쪽 삽교천까지 확장 경계를 재설정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이와 함께 내포신도시의 부족한 문화·관광·휴양 기능 보강을 위해 덕산온천 등 주변 지역 연계 방안도 모색한다.

김태흠 지사는 지난해 8월 "인구 10만 내포신도시 완성을 위해 여러 방안을 구상 중"이라며 덕산온천을 내포신도시에 편입시키는 방안 검토를 주문한 바 있다.

이번 연구용역은 내포신도시 확장 기본구상 수립을 위해 내년 9월까지 추진한다.

공간적 범위는 내포신도시와 홍성·예산군이며, 시간적 범위는 2040년이다.

연구용역에서는 내포신도시 개발 여건과 주변 도시 현황, 미래 여건 변화 전망 및 개발 수요 등을 분석하며, 구체적인 확장 방안과 도시 발전 방향, 부분별 계획 등을 제시하게 된다.

송무경 도 공공기관유치단장은 "연구용역을 통해 확장 타당성 논리를 개발하고, 주변 도시와의 기능 연계를 통한 도시 발전 전략을 수립하는 등 내포신도시 확장 기본구상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