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충북대 '이차전지 산업' 인재 양성 박차 … '첨단 혁신융합대학' 선정

충북대학교(총장 고창섭)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2023년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공모사업 이차전지 분야에 신규 컨소시엄 주관대학으로 선정됐다.

참여 대학은 가천대학교, 경남정보대학교, 부산대학교, 인하대학교이다.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사업은 반도체, 이차전지 등 국가 첨단분야 융합인재를 대학과 지역이 협업하여 양성하는 사업이다.

2023년은 '지자체 참여형'으로 항공․드론, 반도체소․부․장, 이차전지, 차세대통신, 친환경사업(에코업) 분야 5개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충북대는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사업을 통하여 매년 국비 102억원 및 지자체 지원비 7억원 등 4년간 총 436억원을 지원받는다.

이를 통해  컨소시엄 대학과 지자체(충청북도, 청주시, 부산광역시, 인천광역시)가 손을 맞잡고 이차전지 산업을 선도하는 자율·창의 중심의 융합형 첨단인재를 양성한다. 

앞으로 충북대는 주관대학으로써 사업을 총괄하며, 참여대학과의 공동 학사제도 및 교육과정 마련, 현장중심 교육, 개방형 교육 등을 운영하고, 지자체와도 유기적 컨소시엄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이차전지 융합형 실무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사업단장인 정상문 화학공학과 교수는 "이차전지 분야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선정으로 이차전지 산업을 이끌어 갈 우수한 인재들을 체계적으로 양성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마련할 것"이라며" "그 간 대학 내에서의 인재양성에서 벗어나 대학 안-밖의 경계를 허무는 새로운 시도를 통하여 대학, 지자체, 기업이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