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충남대 '데이터 허브' 부상 … '가명정보활용지원센터' 개소

충남대학교가  전국적인 데이터 허브로 부상하고 있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대학 내에 가명정보활용지원센터, 데이터안심구역, 빅데이터 오프랩을 구축했기 때문이다.

충남대와 개인정보보호위원회, 한국인터넷진흥원, 대전시 등은 28일 교내에서 이진숙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가명정보활용지원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 센터는 개인정보를 가명처리(일부 항목 삭제, 변형 등)해 원래의 상태로 복원하기 위한 추가 정보의 사용·결합 없이는 특정 개인을 알아볼 수 없도록 정보화한다.

국비 3억원과 시비 3억원 등 총 6억원의 투입돼 충남대 정보화본부 교육관 2층에 위치, 가명 처리실, 회의실, 서버실 등을 갖췄다.

가명정보제도 활성화와 지역 소재 데이터 새싹기업 및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수요자-공급자 매칭 컨설팅, 데이터 현황조사 및 결합수요 발굴, 데이터 활용사례 중심 교육, 세미나 및 데이터경진대회 개최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