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국내 개발 새 '코로나 백신' 나오나?화학연 개발 · 신약개발 업체 inno.N에 기술이전 백신 후보 … "임상 1상 신청"
▲ 대전 한국화학연구원 디딤돌플라자 전경.

한국화학연구원이 개발해 신약개발 업체 inno.N에 기술이전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IN-B009)이 임상 1상을 앞두고 있다.

30일 화학연에 따르면  inno.N은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IN-B009)에 대한 임상 1상 시험계획서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최근 제출했다.

식약처 승인 뒤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백신 후보물질(IN-B009)의 안전성 및 유효성을 평가한다는 계획이다.

이 신규 백신 후보물질(IN-B009)은 바이러스 항원 단백질을 유전자 재조합 기술로 제조해 투여하는 재조합 단백질 백신이다.

화학연 신종바이러스융합연구단(CEVI융합연구단) 바이러스 예방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자 정보를 이용해 숙주세포와 결합하는 스파이크 단백질 부분을 제작했다.

이 단백질 백신을 주사하면 코로나 바이러스가 인체 세포의 수용체와 결합하는 것을 무력화시키는 항체인 중화항체가 생성된다.

연구팀은 신규 특허 기술을 개발해 백신의 중화항체 생성률을 높였고, 세포성 면역 활성도 강화시켰다.

이 백신 후보물질의 안전성은 이미 안전성평가연구소에서 영장류를 활용한 비임상 시험을 통해 검증됐다.

특히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의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우수한 백신 효능을 나타냈다.

화학연과 inno.N은 백신 후보물질(IN-B009)의 효능과 안전성의 우수성을 입증한 실험 데이터를 바탕으로 논문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해 화학연은 해당 물질을 개발해 inno.N에 기술이전했고 이후 inno.N와 함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약효 및 전임상 연구를 공동으로 수행해왔다.

inno.N은 전임상시험에서 확보한 안전성 및 유효성 결과를 기반으로 임상시험계획을 승인받는 즉시 임상 1상 시험에 착수할 예정이다.

또한 화학연 CEVI융합연구단은 코로나19 백신 임상에 필요한 연구지원을 비롯해 '고효능 백신 개발 신규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향후 코로나19 변이주 백신 및 신·변종바이러스 감염병 대응 신규 백신 후보물질을 지속해서 개발할 계획이다.

화학연 이미혜 원장은 "우수한 효능과 안전성을 갖춘 신규 코로나19 백신의 국산화를 통해 국민 건강과 안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