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젊은 도시' 진천 '상주인구 9만' 첫 돌파!

충북 진천군이 지역 인구통계 역사에 새 기록을 남겼다.

7일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등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진천군 상주인구는 9만57명이다. 내국인 8만4623명, 외국인 5434명이다.

지난해 10월 55년 만에 역대 최대 상주인구인 8만8782명을 기록한 데 이어 7개월 만에 9만명 고지에 올라섰다.

진천군 인구는 1956년 약 7만명에서 꾸준히 증가해 1965년 8만8782명으로 최고를 기록했다.

하지만 산업화에 따른 이농현상이 심화하면서 1990년 최소 인구인 4만9242명까지 떨어졌다.

이후 완만하게 증가하다가 2015년부터 투자유치, 충북혁신도시 공동주택 입주 등으로 인구가 급격히 올라갔다.

주민등록 인구는 무려 82개월 연속 증가했다.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가운데서는 가장 길다.

최근 5년간에는 1만5957명이 늘어 인구증가율 23.24%로 전국 군단위 지자체 중 2위를 기록했다.

2019년 7월에는 혁신도시가 들어선 덕산면이 2만명을 넘어 덕산읍으로 승격했다.

앞으로 더 기대할 수 있는 것은 최근 5년간 진천군 학령인구(만 6~7세) 증가율이 23.81%로 높은 상승세를 보이는 점이다.

전체인구 대비 학령인구 비율도 충북에서 가장 높은 12.10%다.

합계출산율 역시 도내에서 가장 높은 1426명이다.

진천군은 이처럼 계속 젊어지고 있다.

진천군은 올해까지 6년 연속 1조원 이상 투자유치가 확실시된다.

성석미니신도시, 교성1·2지구 도시개발사업 추진도 활발해 외부 인구 유입이 늘고 있다.

진천군이 처음으로 제안한 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가 국토교통부의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회 초안에 반영돼 교통인프라도 확대되고 있다.

진천군은 진천읍 인구 5만 이상 달성으로 시 승격을 이루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상주인구 9만 돌파라는 역사적 순간을 맞이하기까지 한마음 한뜻으로 군정 운영에 적극 협조해 준 군민 여러분과 지역 발전을 위해 묵묵히 맡은 바 일을 다하는 군 공직자들에게 고맙다"며 "이 기세를 몰아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이 기세를 몰아 시 승격도 이뤄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