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세명대학교 '연구비 증빙서류 재탕' 의혹

연구재료를 구입한 뒤 증빙으로 제출했던 사진을 재사용하는 등의 방법으로 연구비 약 1700만원을 부당하게 챙겨간 의혹을 받는 대학 교수들이 감사에서 적발됐다.

교육부는 수사를 의뢰했다.

교육부는 지난해 8월2일부터 8월13일까지 충북 제천 세명대학교와 이 학교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대원교육재단을 종합 감사한 결과 지적사항 총 34건을 적발하고 이 중 1건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다고 29일 밝혔다.

감사 결과 세명대 교수 2명은 지난 2020년 11월 연구과제에 필요한 물품을 구입하는 용도로 95만1500원을 법인카드로 결제 후 증빙용 검수사진을 제출한 혐의가 적발됐다.

알고 보니 이 사진은 2018년 11월 다른 연구과제에서 물품 구매 뒤 제출됐던 검수 사진과 같은 것이었다.

2년 전과 달리 왼쪽으로 90도 회전시킨 차이가 있었다.

교수 2명은 이런 방법으로 지난 2018년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총 34건 합계 1708만6720원의 연구 재료비를 부당하게 받아간 혐의가 있는 것으로 감사 결과 파악됐다.

교육부는 대학 측에 이들 2명에 대한 경징계를 요구하고 경찰에 업무상 배임 혐의로 수사를 의뢰했다.

이번 감사에서는 세명대 부속 한방병원은 지난 2017년 10월부터 2019년 9월까지 세명대 등 7곳에 총 20차례에 걸쳐 한약품을 판매하면서 세금계산서를 발행하지 않고 부가가치세 신고를 누락한 것이 적발됐다.

교육부는 해당 직원 3명을 경고 조치하는 한편 관할청에 이를 경정 청구할 것을 대학 측에 요구했다. 또 해당 비위 사실을 국세청에 별도로 통보했다.

또 세명대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대원교육재단은 지난 2018년 4월부터 2019년 2월까지 지정기부금 영수증을 발급해야 하는 법인 운영 목적의 기부금 합계 35억6300만원에 대해 법정기부금 영수증을 발급해 준 사실이 감사에서 함께 적발됐다.

교육부는 법인 측에 담당자 2명을 경고 조치하고 기부금 영수증 발행 방법을 바로잡을 것을 요구했다.

세명대는 개교 이래 처음으로 교육부 종합감사를 받았다. 교육부는 이번 감사를 비롯해 감사를 받은 적이 없던 총 16개 대학을 상대로 종합감사를 벌여 왔다.

교육부는 이번 감사 결과 세명대와 학교를 운영하는 법인에서 총 208명에 대해 경징계 등 신분상 조치를 요구했고, 총 2111만원을 회수하도록 요구했다. 또 경고, 주의 등 24건의 행정상 조치를 했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