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대전시-과기부-충남대 '데이터안심구역 대전센터' 조성

대전시는 6일 충남대학교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충남대와 '데이터안심구역 대전센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데이터 안심구역 구축과 운영을 맡고, 충남대는 데이터 인력양성 추진에 나선다.

시는 공간제공과 지역특화 데이터 제공을 협조한다. 

데이터안심구역은 공공·민간이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들 가운데 보안과 민감정보 등의 이유로 개방하지 못한 데이터들을 보안관리와 승인절차가 갖춰진 공간에서 이용자들이 자유롭게 활용 할 수 있는 데이터 서비스 공간이다.

금융과 교통 등 10개 분야 90여종의 양질의 미개방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고 통계청, 심사평가원 등 4개 기관의 각종 데이터들도 같은 공간에서 접할 수 있게 된다.

대전센터는 올해말까지 구축 작업을 마무리하고 2개월간 시범운영을 거친 뒤 내년 3월에 시민에게 전면 개방될 예정이다. 

이석봉 시 경제과학부시장은 "데이터안심구역 대전센터가 충남대 캠퍼스내 조성되면 그동안 빅데이터 실증분석을 위하여 서울로 가야만 했던 불편이 사라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충청비즈  cbiz0419@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