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休]
[休] 아름다운 신비의 섬충남 서해안 외연도 · 삽시도 · 고대도 등 …

충남 서해안에는 복잡한 일상에서 벗어나 진정한 휴식을 즐기기에 제격인 아름다운 섬들이 많다. 

무엇인가를 느끼고 체험하고 모두 돌아보아야 한다는 욕심은 접어두고 편안한 마음으로 여행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섬에서는 무언가를 하지 않아도 눈앞에 한 폭의 그림 같은 아름다운 경관이 펼쳐진다.

▲ 삽시도 해안가 전경.

◇ 치유의 섬 '외연도'

충남에서 서쪽 끝자락에 위치한 아름다운 섬이다. 바다의 물안개에 뿌옇게 쌓여 있는 날이 많아 외연도(外煙島)라고 부르며 사시사철 푸른 상록수림을 품고 있어 신비로움을 간직하고 있다.

동쪽 끝에 봉화산과 서쪽 끝에 망재산이 우뚝 솟아 있고, 섬 중앙에는 동백나무와 후박나무 등 상록수림 숲이 있다.

외연도 둘레에 조성되어 있는 산책로를 따라 걷다보면 푸른 바다와 상록수림이 아름답게 조화를 이루고 있어 멋진 경치를 감상할 수 있다.

또 외연도에서는 자연산 해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즐길 수 있다. 올 여름 진정한 휴식과 쉼이 있는 여행을 원한다면 이곳에서 힐링 여행을 추천한다.

섬에 가려면 대천항에 있는 대천연안 여객선터미널에서 여객선을 타고 나가야 한다. 대천항에서 출발하는 정기여객선은 1일 2회 운항된다. 

◇ 갯바위 낚시 포인트가 많은 '삽시도'(揷矢島)

하늘에서 바라보면 화살을 꽂아놓은 활처럼 생겼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도내에서 안면도, 원산도 다음으로 세 번째 큰 섬이다.

기암괴석이 해안선을 따라 병풍처럼 둘러쳐 있고 소나무 숲도 울창하여 발 길이 닿는 곳마다 멋진 경치에 마음을 빼앗긴다.

삽시도는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물망터와 면삽지를 비롯, 양질의 백사장과 청정해역을 자랑하는 거멀너머 해수욕장, 진너머 해수욕장, 삽시도 남쪽 끝머리에 위치한 밤섬 해수욕장이 있어 많은 피서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해안선을 따라 조성된 삽시도 둘레길은 서해바다의 아름다움을 감상하면서 걸을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또 삽시도에는 섬 주변의 잘 발달된 암초와 풍부한 어자원으로 우럭, 놀래미 등 선상 낚시는 물론 유명 갯바위 낚시 포인트들이 많아 일 년 내내 많은 낚시꾼들이 찾는다. 삽시도는 대천항에서 하루에 세 번 운행되는 여객선으로 약 1시간 정도 걸린다.

▲ 장고도 전경.

◇ 기독교 순례지 '고대도'

물속이 환히 들여다보일 정도로 깨끗한 청정해역으로 태안해안국립공원으로 지정된 곳이다. 섬 어디에서나 손쉽게 조개나 굴을 채취할 수 있으며 예로부터 오래된 집터가 많아서 ‘고대도’라 불린다.

고대도는 우리나라 기독교 역사상 아주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는 섬이기도 하다. 1832년 독일 출신의 선교사 칼귀츨라프가 영국 무역선 ‘로드암허스트’를 타고 고대도 땅을 밟았는데, 그는 조선에 입국한 최초의 개신교 선교사였다. 그는 고대도에 정박하면서 조선에 입국과 친선활동을 허락해 줄 것을 요구했으나 조선의 통상 불허로 섬을 떠났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