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대전시 '노사상생 좋은일터 만들기' 추진
▲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이 10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대전형 노사상생모델 '좋은 일터' 추진 등 올해의 역점 현안에 대해 말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대전시가 노사상생 일자리 만들기 사업인 '좋은일터' 사업을 추진한다.

10일 대전시에 따르면 올해 8억원을 투입해 상시근로자 50명 이상인 20개 기업을 대상으로 일자리의 질 개선을 통한 기업가치 상승과 생산력을 높이기 위한 '좋은일터'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 사업은 근로시간 단축과 원·하청 관계개선,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기업문화 개선, 다양한 근로방법 도입, 노동자안전과 편의시설 확충 등 6개 핵심과제를 기업에 적용하는 프로그램이다.

교대근무와 일자리 쪼개기를 방지하고 카톡지시나 강제회식을 지양하며 시간선택제나 유연근무제 도입, 고용안정 등을 통해 근로자와 기업이 상생발전하는 모델을 구축하겠다는 뜻이다.

시는 다음달 까지 참여기업을 공모한 뒤 노·사간 약속사항을 발굴해 대외적으로 선포한 뒤 사업을 진행한 뒤 연말에 이를 평가할 방침이다.

참여기업엔 최대 5천만원이 지원되며 3년 단위로 재평가를 거쳐 1천만~2천만원의 인센티브를 추가 지급하게 된다.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은 "개인과 기업의 경쟁력이 동시에 향상되고 지역경제활성화와 국가성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