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재정지원 제한대학' 평가 스타트!

정원 감축의 향방을 가르는 대학 기본역량 진단 대면평가가 16일 일제히 시작한다.

한국교육개발원 대학평가본부에 따르면 16일부터 20일까지 4년제 일반대 대면평가가 진행된다.

이번 평가는 3개 지표군별로 평가가 이뤄지며 90분간 진행된다.

지난 대학 구조개혁 평가 때 100분이었던 것과 달리 이번엔 대학에서 하는 10분 모두발언이 사라져 시간이 축소됐다.

전국 단위가 아닌 권역별로 진행되는 이번 진단의 대면평가는 지표별로 15명 내외로 꾸려진 진단팀이 대학마다 담당지표만 평가한다.

대학에서는 7명 내의 교직원이 지표별 평가를 준비한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은 권역별로 지난달 제출한 보고서와 대면평가를 종합해 상위 50%인 자율개선대학을 선정하고, 나머지 대학 중 전국 단위로 점수를 비교해 10%를 추가 선발한다.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된 대학들은 정원감축을 강제받지 않고 2단계 진단도 면제되며 정부로부터 일반 재정지원을 받을 수 있다.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되지 못한 40%의 대학들은 2단계 추가 지표로 서면 및 현장평가를 받게 되고 1단계 점수와 합산해 역량강화대학과 재정지원제한대학(Ⅰ·Ⅱ 유형)으로 갈린다.

역량강화대학 중 일부는 자율개선대학과 마찬가지로 일반 재정지원을 받을 수 있으나 재정지원제한대학은 정원 감축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자율개선대학과 2단계 평가를 받는 하위그룹 선정 결과는 오는 6월 말 발표될 예정이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