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 개막

현존하는 세계 최고(最古)의 금속활자본인 직지(直指心體要節.약칭 직지)의 가치를 세계에 알릴 글로벌 문화축제인 '2018 청주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이 1일 개막했다.

천년대종 타종으로 시작된 개막식에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이시종 충북지사, 국제페스티벌 조직위원장인 한범덕 청주시장, 모에즈 착축 유네스코 사무총장보 등 1천여명이 참석했다.

한 시장은 환영사에서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은 금속활자 인쇄술을 인류에게 처음 선보인 문명국가의 후손이라는 자긍심을 일깨우는 행사"라며 "기록유산에 대한 보전과 접근성 개선 방안을 논의하는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직지가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금속활자본으로 주목받았다면 이번 축제를 통해 직지의 정신과 그 안에 담긴 지혜로 세계인들에게 울림 있는 메시지를 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개막식에서는 제7회 유네스코 직지상 시상식이 있었다.

수상 기관인 아프리카 말리의 비정부기구인 '사바마-디'(SAVAMA-DCI)의 압델 카데르 하이다라 관장은 "이번 수상은 아프리카의 집단 기억이자 말리의 영혼 그 자체를 지켜가는 일에 대한 인정이자 보상"이라며 "문화유산을 보전하고 공유하려는 모든 기관에 대한 격려로 여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시상식에 이어 청주시립무용단 공연과 미디어 퍼포먼스, 불꽃놀이, 자우림과 윤도현 밴드의 축하 공연이 이어졌다.

오는 21일까지 청주 예술의 전당 일원에서 열리는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에서는 '직지 숲으로의 산책'을 주제로 한 전시, 강연, 체험행사, 국제학술회의, 시민참여 프로그램 등 풍성한 행사가 열린다.

청주 세계 문자의 거리에는 전통문화를 체험하며 다양한 먹을거리를 즐길 수 있는 '1377 고려 저잣거리'가 들어섰다.

조직위 관계자는 "21일간 매일같이 테마 음악회, 그라운드아트 등 다른 곳에서 볼 수 없는 볼거리가 이어진다"며 "직지의 정신을 기리고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직지코리아를 마음껏 즐겨달라"고 말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