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김동연 "일자리 엄중한 상황…지역 특화별 지원"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고용, 산업 위기지역 간담회에서 지역별 일자리 창출방안 등에 대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우리 경제는 전체적으로 일자리가 엄중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고용·산업위기지역 간담회'를 열고 "일자리 때문에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거제시, 군산시, 목포시, 창원시, 통영시, 고성군, 영암군, 해남군, 울산시 동구 등 9곳의 기초지자체장 등이 참석했다.

김 부총리는 "위기지역의 일자리 문제가 다른 지역보다 심각하다"며 "거제 통영 고성 울산 순서로 실업률이 전국평균 뛰어넘는 수치를 보여줘 지역경제가 상당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자리'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을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일자리 늘리는 방안과 지역경제 활성화하는 두 가지 측면에서 기존 사업에 얽매이지 않고 완전히 새로운 시각에서 수행하려고 한다"고 언급했다.

김 부총리는 "군산에 가 봤더니 자동차 부품업체 등의 신용보증과 재래시장 상품권 추가 지원 등을 얘기했다"며 "(이를 감안해) 각 지역의 특화된 내용을 지원하겠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일률적으로 하는 게 아니라 아이디어가 좋고 현장에서 효율적으로 집행 가능하다면 일자리 만드는 것과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에서 기존 틀에 얽매이지 않고 지원하겠다"며 "재정당국인 기재부가 적극 나서겠고 행안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부총리는 "시간이 많지 않다"며 "저희가 일부 예산에 일반예비비와 목적예비비 등은 올해 내 집행해야 하기에 빠른 시간 내 결정해서 집행하고 행정적 절차는 뒤에 끝나더라고 집행할 수 있도록 절차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