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존폐 위기 '창조센터' 혁신창업 허브로 · · ·

전국의 17개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지역의 '혁신창업 허브'로 자리잡아 나가게 된다.

이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는 예산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 존폐 위기에 처했던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새롭게 태어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는 13일 서울 역삼동 팁스타운에서 전국 창조경제혁신센터의 지난해 실적에 대한 성과공유회를 개최했다.

그리고 이같은 방침을 밝혔다.

전국 17개 지역에 소재한 혁신센터에 대한 평가는 처음이다.

중기부는 지난해 도입을 예고했던 성과평가의 일환으로 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성과공유회는 정부 주도가 아닌 지역 창업생태계 관계자와 스타트업 등 다양한 민간의 주체들의 참여로 진행됐다.

중기부는 그간 비공개 평가 방식으로 운영되던 부분을 '대국민 공개 평가'로 전환했다.

센터별 서열을 나누는 평가를 넘어 각 지점의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를 만들겠다는 취지로 행사를 기획했다.

중기부에 따르면 지난해 혁신센터는 ▲개방성 ▲자율성 ▲다양성을 3대 원칙으로 운영됐다. 그간 정부가 주도해 대기업의 참여를 이끌어내는 방식을 지향하고 지역내 스타트업 전문 지원기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전면 개편했다는 설명이다.

중기부는 "혁신센터는 중소·중견기업, 대학, 공공기관, 액셀러레이터 등 다양한 지역의 파트너들이 모여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개방형 혁신 플랫폼으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고 밝혔다.

운영방식의 개편뿐 아니라 지난해 혁신센터는 직접 투자에 나서기도 했다.

중기부는 센터별로 투자역량을 확충해 2017년 충북 혁신센터 1개에 불과했던 등록 액셀러레이터를 지난해 총 9개로 늘렸다.

인천·대구 등 6개 센터에서는 개인투자조합을 결성하며 보육 기업에 대한 직접 투자도 시작했다.

보육기업의 성과 창출도 이어지고 있다. 센터가 보육한 창업기업 중 디노먼트·시리우스 등 4개 기업은 지난해 관련 기업에 인수·합병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각 지역에서 만들어 낸 창업생태계의 성과를 소개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센터별로 지난해 운영한 프로그램 가운데 대표성과에 대한 설명과 민간 청중단이 우수 프로그램을 선정했다.

이후 발표평가위원회에서는 17개 지역의 센터장들에 대한 종합 평가를 진행했다.

중기부는 이날 평가결과 등을 토대로 올해 센터별 예산 배분을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예산을 토대로 각 지역 지방자치단체, 유관기관, 민간 등과 협력하는 프로젝트 수행 등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중장기적으로 센터가 지역의 혁신창업의 허브로 자리잡도록 예산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아울러 평가 시 협업 성과에 비중을 두고 지역에서 일어나는 협업 활동으로 환류 되는 시스템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