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충북 · 목포대 LINC+ 사업단 "우리는 하나"
▲ 충북대 LINC+ 사업단과 목포대학교 LINC+ 사업단이 17일 오후 충북대 학연산공동기술연구원 LINC+ 사업단 회의실에서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후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권역이 아닌 광역이 손 잡았다. 그리고 하나가 되었다.

바로 충북대학교와 목포대학교 이야기다.

현재 대학간 또는 대학내 사업단간 업무 협약은 권역내에서 이뤄지는 것이 대부분이다.

그러다 보니 전국 5대 권역이 서로 손 잡는 광역간 업무 협약을 맺는 것은 흔치 않다.

그런데 이번에 충청권과 호남·제주권이 손을 맞 잡고 하나가 되었다.

바로 충북대 LINC+ 사업단(단장 유재수)과 목포대학교 LINC+ 사업단(단장 이상찬)이다.

이들 두 대학교의 LINC+ 사업단이 서로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며 산학협력 고도화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해 나가는 것이다.

▲ 충북대 유재수 단장(오른쪽)과 목포대 이상찬 단장이 업무 협약서를 들고 서로 악수를 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이를 위해 충북대 LINC+ 사업단과 목포대학교 LINC+ 사업단은 17일 오후 충북대 학연산공동기술연구원 9층 LINC+ 사업단 회의실에서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산학협력 활성화를 위한 성과 확산과 상호 협력 발전을 위해서다.

그리고 이날 업무 협약식에는 충북대 유재수 단장과 목포대 이상찬 단장을 비롯한 양 사업단 교수와 연구원 전원이 참석해 이날의 업무 협약식을 함께 축하했다.

이에 따라 양 사업단은 앞으로 고도화된 산학협력 체제 구축을 위해 각 대학이 보유한 역량을 결집하고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또한 ▲대학간 정보 공유와 ▲주요 프로그램의 공동 개최 및 운영 ▲기타 공동 이익을 추구할 수 있는 분야에 대해 상호 협력하며 진행해 나가게 된다.

▲ 충북대 유재수 단장(위쪽)과 목포대 이상찬 단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충북대 유재수 단장은 "개인적 또는 연구 등으로 목포대학교와 오래전부터 깊은 인연이 있는데다 목포대 LINC+ 사업단의 성과 또한 매우 우수해 이번에 충북대로 초청해 업무협약을 맺게 됐다"며 "양 사업단은 그동안의 노하우와 경험을 살려 지속적으로 상호 협력하며 산학협력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목포대 이상찬 단장은 "전국 최고의 성과를 내고 있는 충북대와 함께 광역별 업무협약을 맺게 돼 향후 발전이 크게 기대된다"며 "이같은 융합을 통한 업무협약으로 산학협력의 고도화 선도모델 제시는 물론 후속 사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목포대는 이날 발표된 교육부의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에 선정되는 기쁨도 맛봤다.

이와 관련해 이상찬 단장은 "충북대와 업무 협약을 시작하는 시간에 맞춰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최종 선정 발표가 나왔다"며 "이는 충북대와의 인연을 축하 해 주는 매우 큰 선물"이라며 기뻐했다.

유재수 단장도 이에 "목포대와 충북대, 즉 우리는 하나"라며 이날의 업무협약과 목포대의 혁신선도대학 선정을 축하했다.

▲ 유재수 단장이 이날 업무협약에 대한 배경과 의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목포대학교 관계자(위쪽)와 충북대 관계자들이 상호 자기소개를 하고 있다.

신성우  sungwoo2010@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성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