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경제메인
대전시 "청년창업지원카드 인기 몰이중"

대전시가 창업초기 청년창업가들의 창업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시행한 청년창업지원카드 사업이 올 목표를 초과달성 하면서 인기를 얻고 있다.

13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달 22일부터 지난 9일까지 청년창업지원카드 사업 신청을 접수한 결과 모집인원 300명의 2배를 웃도는 650명이 신청했다.

대전 청년창업지원카드는 창업 초기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의 사업 활동을 돕기 위해 월 50만원 씩 6개월간 최대 300만원의 포인트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포인트는 교통비와 식비, 제품홍보 및 상담활동비 등 창업 활동에 간접비용으로 쓸 수 있다.

지원대상은 창업 3년 이내인 연 매출 2억 원 이하의 업체를 운영하는 만 18~39세 이하의 대전 청년들이다.

지난해 시작된 이 사업은 '대한민국 법률 및 정책대전 로스타 케이'라는 전국정책대회에서 대상을 받은 대전시 청년들의 정책제안으로 시작됐다. 시는 1차 서류심사와 2차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다음 달 26일 선정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최명진 시 청년정책과장은 "청년들의 자립 기반 마련을 위해 다양한 청년정책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시 청년정책과나 대전경제통상진흥원 청년창업지원카드 담당으로 문의하면 된다.

뉴시스  newsis.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