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ETRI, 퀄컴과 5G NR 스몰셀 기술 공동연구
▲ ETRI 연구진이 스몰셀 기지국의 방송서비스를 시험하고 있는 모습.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5G 스몰셀 칩셋 분야 최고기술을 보유한 퀄컴(Qualcomm Technologies, Inc.)과 밀리미터파 기반의 5G NR 스몰셀 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앞서 ETRI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으로 지난 2018년 7월부터 SK텔레콤, 콘텔라, 유캐스트 등과 함께 5G 무선접속(NR)기반 지능형 오픈 스몰셀 기술 개발과제를 수행 중이다.

스몰셀(Small Cell)은 철탑 기지국보다 작은 소형 이동통신 기지국으로 일반 기지국보다 적은 수의 가입자 접속이 가능하며 설치가 쉬운 장점이 있다.

5G 스몰셀도 기지국과 동일한 기능을 제공하지만 반경 1㎞ 내에서 5G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저비용, 저출력의 소형 이동통신 기지국이다.

5G 서비스 상용화에 발맞춰 매크로 기지국의 전파 특성이 좋지 않은 지역에 5G 스몰셀을 저렴한 비용으로 설치, 전체 5G 용량을 키울 수 있고 5G 서비스 영역도 크게 확장할 수 있다.

이번 ETRI-퀄컴간 공동연구를 통해 퀄컴의 5G 스몰셀 모뎀(물리계층) 기술과 ETRI의 5G 통신 SW기술을 결합시켜 국내 5G 장비 관련 기술력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5G 스몰셀 솔루션을 상용화하는데 드는 시간과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ETRI 김일규 미래이동통신연구본부장은 "밀리미터파 기반 5G 스몰셀 기지국 소프트웨어는 5G 이동통신 기술의 집약체"라면서 "5G분야서 세계 최초로 상용화를 실현한 우리나라를 테스트베드로 활용, 5G 스몰셀 기지국에서 강견 중소·중견기업의 출현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