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학연관
대학혁신이 이젠 지역혁신으로!'대학혁신지원사업 Ⅲ유형' 불꽃 경쟁? … "2월말 공고 · 6월 3개 광역 발표"
▲ 지난해 7월 대전에서 열린 '2019 대학혁신지원사업 협약식'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 대학혁신지원사업 발전협의회 전호환 회장을 비롯한 협의회 회장교 총장들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생률 급감은 학령 인구 감소로 이어진다.

이는 곧 현재의 지방대학 붕괴와 지역 위기로 귀결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교육부는 지난해부터 ▲대학혁신지원사업 Ⅰ유형(자율협약형, 자율개선대학)과 ▲대학혁신지원사업 Ⅱ유형(역량강화형, 역량강화대학)을 진행하고 있다.

대학 자율에 따른 혁신 성장과 성과 제고를 위해서다.

이를 위해 교육부는 1차년도인 지난해 5천688억원을 투입했다.

그리고 올해는 8천31억원으로 지난해보다 무려 2천343억원을 증액했다.

대학 혁신을 위해 이 예산 전액을 전국의 143개 대학(자율개선대학 131개교, 역량강화대학 12개교)에 배정하는 것이다.

그러나 그동안 일부에서 문제 제기가 있어 왔다.

대학은 지역발전의 기초가 되는 인적 및 물적 자원을 풍부하게 가진 주체이나 지역사회와의 효과적인 협업이 미흡하다는 비판 제기다.

그래서 이젠 대학의 혁신이 지역혁신으로 이어지게 됐다.

바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이다.

지역이 기획·실행하고 중앙부처가 지원하는 방식의 '대학 중심 지역혁신 지원 사업'이 2020년부터 새롭게 추진되는 것이다.

교육부는 1월 20일 이와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기본계획 주요사항을 발표하였다.

일명 '대학혁신지원사업 Ⅲ유형'이다.

▲ 유은혜 부총리가 1월 20일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기본계획 주요사항을 발표하고 있다.

이 사업은 저출산・고령화, 인구의 수도권 집중 등에 따른 지역소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도입된 '지방대학의 대대적 활로 개척사업'이다.

대학이 대학교육혁신을 통해 지역의 핵심인재를 양성하고, 보유한 자원을 활용하여 지역이 필요로 하는 과제를 수행하도록 지원하여 '대학의 혁신'이 '지역의 혁신'으로 이어지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다.

지원 대상은 비수도권 3개 지역의 지역혁신 플랫폼이다.

서울·경기·인천은 제외되기 때문에 14개 광역지자체가 경쟁하는 구도다.

참여 주체의 경우 먼저 지자체는 1개의 광역시도(단일형)가 기본이나 인근 광역시도 간 또는 광역시 간 통합(복수형) 형태도 가능하다.

대학은 자율개선대학 및 역량강화대학이다. 재정지원 제한 또는 진단 미참여 대학은 제외된다.

협업기관은 기업, 연구소, 교육청, 테크노파크, 상공회의소,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다양한 지역내 혁신기관 들이다.

이를 위해 올해 총 1080억원의 국고가 지원된다. 지방비도 총사업비의 30%가 대응 투자된다

단일형은 국고 300억원 내외, 지방비 128억원 내외다.

복수형은 국고 480억원 내외, 지방비 206억원 안팎이다.

사업기간은 1차년도인 올해는 선정시부터 내년 2월까지다.

그리고 올해 시범사업을 거쳐 내년부터는 매년 다른 시·도로 확대해 계속사업으로 진행한다.

대학혁신지원사업 Ⅰ유형과 대학혁신지원사업 Ⅱ유형은 대학만 참여하는 대학혁신이 핵심이었다면 대학혁신지원사업 Ⅲ유형은 대학과 지자체, 지역 혁신기관 모두가 참여하여 지역혁신으로 이어지게 하는 것이다.

그리고 교육부, 산자부, 고용부 등 전부처가 참여하게 된다.

따라서 향후 ▲부총리 주재 권역별 현장간담회(2월 중) ▲기본계획 확정 및 공고(2월 말) ▲플랫폼별 사업계획서 제출(4월말) ▲선정평가 실시 및 선정결과 확정(6월 초) ▲지역혁신 협약 체결 및 사업비 교부(월)를 거쳐 본격 시행된다.

신성우  sungwoo2010@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성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