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 &
차천수 청주대 총장 "내 보수 50% 삭감하라"

차천수 청주대학교 총장이 대학의 재정난을 타개하기 위해 자신의 보수 50% 삭감을 지시했다.

차천수 총장은 "학령인구 감소와 12년째 이어지고 있는 등록금 동결로 대학 재정은 황폐해졌고, 교육환경은 열악한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며 "올해 120억 원의 적자가 예상됨에 따라 올해 저의 보수 50%를 삭감키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구성원들의 임금 동결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저부터 고통분담 차원의 보수 삭감을 결심하게 됐다”며 “어려운 시기에 구성원 모두 마음을 한 뜻으로 모아 극복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청주대는 차천수 총장의 보수 삭감으로 마련된 재원을 학생들의 교육환경 개선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차 총장은 총장에 취임하면서 발전기금 1억 원 기탁을 약정했으며 과거에도 3000만원을 학교발전을 위한 기금으로 기탁한 바 있다.

또 최근 대학의 재정난을 극복하기 위해 교직원들의 2020학년도 임금 동결에 동참해 줄 것을 내부통신망을 통해 호소한 바 있다.

충청비즈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